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1.

그날은 유난히도 눈이 많이 내렸다. 사람들로 가득했던 거리는 저녁이 되자 눈에 띄게 한산해졌다. 아이는 지나가는 사람들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겠다던 엄마는 세 시간이 지나도록 나타나지 않았다. 아이는 엄마가 사 준 빨간 풍선을 손에 꼭 쥔 채 두리번거렸다.

어디선가 맛있는 냄새가 아이의 코끝을 간지럽혔다. 짜장면 냄새였다. 아이는 어제 엄마가 사 준, 처음으로 먹어 본 짜장면을 떠올렸다. 아이는 다른 또래의 아이들이 부모의 손을 잡고 식당으로 들어가는 광경을 바라보았다. 그들은 웃고 있었고, 함께였다. 엄마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아이는 무언가 직감한 듯, 곧 울음을 터뜨렸다. 거짓말…

2.

주인은 강아지를 보고 기다리라고 했다. 강아지는 여기에 앉아서 기다린 지 세 시간이 되어갔다. 지나가던 아이들이 꼬리를 잡고 짖궂은 장난을 쳐도, 차가운 눈발이 휘몰아쳐도 강아지는 꼼짝도 하지 않고 기다렸다. 주인이 그렇게 하라고 했으니까.

강아지는 주인에게 사랑받던 날을 떠올렸다. 너무나 행복했었다. 그 행복은 지나가던 차가 강아지의 다리를 밟고 지나가던 순간 무참히 깨졌다. 강아지는 그렇게 한쪽 다리를 잃었고, 주인의 사랑도 그렇게 잃었다.

두리번거리던 그 때, 바람을 타고 익숙한 냄새가 실려왔다. 저 멀리서 주인이 걸어가고 있었다. 강아지는 얼른 몸을 일으켜 달려갔다. 넘어졌다. 다시 일어나서 달려갔다. 또 넘어졌다. 그 사이 주인의 모습은 저 멀리 사라져 온데간데 없었다. 거짓말…

3.

울음을 터뜨리던 아이는 자꾸만 넘어지는 강아지 한 마리를 보았다. 한쪽 다리를 잃은 채 절뚝거리는 강아지를 보자 아이는 울음을 그쳤다. 아이는 조심스레 다가가 가여운 강아지를 안았다. 강아지는 아이의 얼굴을 핥았다. 아이는 강아지를 꼭 안고 몸을 웅크렸다. 엄마는 여전히 보이지 않았다. 눈이 스르르 감겨왔다. 아이는 바들바들 떨며 조용히 눈을 감았다. 강아지는 가여운 아이의 얼굴을 핥고 있었다. 주인은 두번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writers openuniv’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