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오의 아침비행기』 — 잃어버린 나를 찾는 여행

황현희

『시오의 아침비행기』

장자의 글이 즐거운 이유는 우리에게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우화이기 때문은 아닐까? 오종호 작가의 『시오의 아침비행기』도 이런 우화의 장점을 잘 살렸다. 동물이 지배하는 세상에 홀로 남겨진 천연기념물 여주인공 시호와의 여행을 통해 시스템과 돈의 굴레 속 나를 잃어버린 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거부감 없이 삶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해준다.

젊은 나이에 진정한 삶을 찾아 시스템을 박차고 나오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오.

직장생활을 하면 누구나 상상하는 ‘멋지게 사표던지기’ 스킬을 시전한 주인공 시오는 자신이 원하는 삶을 찾고자 무작정 여행을 떠난다. 비행기를 기다리던 중 우연히 만난 흑염소 블랙와이즈. 그는 인류 마지막 청춘인 시오에게 작은 조언을 하는데, 전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어 버린 시오의 여행. 제각기 다른 삶을 산 동물들을 만나며 스스로 품었던 의문에 답을 하나씩 찾게 된다. 특히 마지막 동료들과 킬리만자로(본문의 힐리만자로)를 등반한 모습이 인상깊다.

정상은 우리로 오르는 것이다.

불확실한 삶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소중한 것들을 일깨워 주는 ‘시오의 아침비행기’로 우리 함께 여행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