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ong > Superfly — Always

오늘 꿈 속 BGM이었는지, 눈 뜨자마자 계속 ねー変わらないでいて하는 가사가 맴돌아 출근해서 자리에 앉자마자 플레이했다. 바뀌지 않은 채 옆에 있는 것이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 요즘은 변하지 않는 것이 과연 좋은 것인가, 에 대한 의문을 품고 있으므로 — 에 대한 생각이 든다. 항상 변하지 않는 존재나 가치, 관계 같은 것이 세상에 있을까. 그렇지 않으니 변하지 않는 것에 대한 동경이 생기는 게 아닐까. 아침부터 이런 생각을 하며, 새로 산 자전거 페달을 힘차게 밟으며 달렸다. 내일모레 7월이지만 삿뽀로는 흐리고 추워서, 워커에 자켓을 챙겨 입었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