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나의 우주 (My Universe)

14살 때부터 미생물, 신체 (소우주), 우주단위의 여러 요소를 섞어 그래픽적으로 표현하는 드로잉을 해왔다.

Ever since I was 14, I liked to graphically draw microbes, miniature universe, and space elements.

어릴 때 과학책 읽는 것을 좋아했는데, 특히나 미생물, 신체, 지구와 우주에 대해 관심이 많았고, 그 신비로움은 결국 가장 작은 것(세포단위)에서 인간(소우주)으로, 또 가장 큰 것(대우주)으로 연결된다고 생각했다.

When I was young, I liked to read science-related books. I was especially interested in microbes, miniature universe, Earth, and the space. I believe I was fascinated by these special objects are all interconnected.

그 결과 하나의 세상이 내 머릿속에 자리잡게 되었고 1번째은 신체와 일상을, 2번째는 우주와 미생물이 각각 주를 이루는 나의 우주를 표현했다.

I, therefore, expressed a combined-universe, which only exists in my own mind. The first part of the universe is composed of microcosm and daily life; the second part is composed of the universe is the great universe and microorganisms.

2) Human scale

지구는 언제나 파괴와 무관심을 겪고 있지만 우리는 잘 인식하지 못한다. 우리가 너무나 큰 지구를 보기 위해 지구본을 보듯, 우리가 어떻게 지구를 다루는지 깨달을 수 있는 크기와 메타포로 지구를 표현했다.

The Earth is always neglected and destroyed, but people fail to recognize this. As we make globes to take a look on the Earth’s figure, I found a need to express how we treat the Earth in a relatable scale.

3) Cross road_Panorama Drawing

버스를 타고 가는 길을 쭉 그려보았는데, 느리게 가는 곳은 더 오래, 빨리 지나친 곳은 러프하게, 길을 지나친 속도와 기억의 정확성에 따라 10m에 걸쳐 드로잉 해보았다.

I decided to draw my bus ride accordingly to the bus’s speed. For example, I spent more time on the scenes I saw when the bus was slowing down. Contrarily, I spent less time on the scenes I saw when the bus was speeding up.

서울 어디에나 있는 비둘기는 도시 곳곳의 아스팔트, 벽돌 등을 frottage(프로타주)한 종이로 제작했다. 배경의 한 부분이었던 그 형상(비둘기)은 작품 중앙에서 내 기억 어디에나 위치하는 동물임을 나타낸다.

You can find pigeons anywhere in Seoul: on the roads, by the bricks, and anywhere. I made the pigeon using a frottaged paper. This pigeon was part of the background of the panorama I drew. However, after I finished the artwork I realized that the pigeons was always in the center of my perception of cities.

4) Suspect series

‘재난’이라고 했을 때 사람들이 보통 상상하는 영화 속 이미지와 달리, 재난 속에서도 드라마일 수 없는 현실적인 인간상을 표현했다.

Instead of depicting dramatic scenery that associates with the word ‘chaos’, I expressed relatable and possible scenes of disaster.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