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만봐도 다음카카오의 브런치(brunch.co.kr)는

미디엄(Medium)의 카피캣 인데,

카피캣의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이미지 메이킹을 묘하게 하고 있는 듯.

“글쓴이를 선별한다”라…

뭔가 코미디다.

어쨋거나, 뭐가 정답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젠 뭐 여기저기서 가져다가 자기것으로 만들면 되는 세상이구나.

기획자들이 인터뷰에서 미디엄이 브런치의 롤모델이라고 말했다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왠지 찜찜하다. 찜찜하다.

로고까지 그럴 필요가 있었을까?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