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ro. 404 Not found

왜 갑자기 글을 쓰고 싶어졌을까.

단어만 숫자만 그래프만 보다가 문득 너무 많은 문장을 흡수해서일지도 모른다. 혹은 드러내지 못했을 뿐 계속 글을 쓰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언제나 글을 쓰고 싶은 사람이었으니까.

-

태어나 처음 글쓰기가 재미있다고 느꼈던건 초등학교 3학년 때 정말 정성스럽게 쓴 에세이를 칭찬받고나서 부터로 기억한다. 상당한 희열을 느꼈다. 그 뒤로 동시도 쓰고 에세이도 썼지만, 가장 열심히 뭔가를 썼던 시기는 중학교 때 판타지 소설을 쓰던 때인 것 같다. 갈등에 취약한 감수성을 지닌 나는, 내가 마음 편히 읽을 수 있는 소설을 쓰고 싶었고, 별 위기 없이 살아가는 주인공을 가진 내 소설은 당연히 재미없었다. 하지만 지금도 버리지 못하고 보관하는, 내 생애 가장 열정적인 글이다.

그리고 왜 갑자기 지금, 다시 뭔가를 쓰고 있을까.

모르겠다. 하지만 신기한건, 글쓰기의 계기가 칭찬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나의 글쓰기는 ‘보여줌'이 아니라 ‘남김'을 목표로 한다는데 있다. 수많은 공간을 두고 제대로 읽어줄 사람이 없는 이런 외국 사이트에 들어와 있는 것도 그렇고.

-

얼마나 보여질지 모르겠지만, 지금 내 마음은 혜경궁 홍씨와 같을지도 모른다. 남기고 남겨서 지금 내 느낌을, 감정을, 상황을. 그리고 나를. 언젠가는 좀더 생생하게 추억할 수 있도록 지금처럼 품어낼 수 있도록.

세상에, 남기도록.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