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인터뷰 1] 잔디의 든든한 리베로, 백엔드(Back-end) 개발자 John을 만나다

[맛있는 인터뷰 1] 잔디의 든든한 리베로, 백엔드(Back-end) 개발자 John을 만나다

jandi-blog-image-lunch-interview-john-developer

잔디의 든든한 수문장, John

스타트업(Startup)의 경우, 구성원들과 회사가 그 운명을 같이하는 것 같다.
개개인의 발전이 곧 회사의 발전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 John Kang, 잔디 개발팀

편집자 주: 잔디에는 현재 40명 가까운 구성원들이 일본, 대만, 한국 오피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국적, 학력, 경험이 모두 다른 멤버들. 이들이 어떤 스토리를 갖고 잔디에 합류했는지, 잔디에서 무슨 일을하고 있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이에 잔디 블로그에서는 매주 1회 ‘맛있는 인터뷰’라는 인터뷰 시리즈로 기업용 사내 메신저 ‘잔디’를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자 합니다. 인터뷰는 매주 선정된 인터뷰어와 인터뷰이가 1시간 동안 점심을 함께 하며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진행됩니다. 인터뷰이에 대해 궁금한 점은 댓글 혹은 이메일(jandi@tosslab.com)을 통해 문의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John! 맛있는 인터뷰의 첫 대상자가 되셨어요. 오늘 저희가 먹을 ‘맛있는 메뉴’는 무엇인지 설명해주세요.

- 생선구이 어떠세요? 고등어와 연어 요리가 맛있는 집이 국기원 쪽에 있는데요. 비즈니스 팀의 YJ가 버디런치*때 데리고 갔던 곳인데 테이스티로드에도 나오고 꽤 맛있어요.

*버디런치(Buddy Lunch): 잔디에서는 매주 금요일 점심 제비뽑기를 통해 짝을 지어 점심을 먹는 버디런치를 실행 중이다

jandi-blog-image-lunch-interview-john-developer-02

맛있는 인터뷰 시작 전, 인증샷 한장~!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 잔디의 백엔드(Back-end)를 맡고 있는 John입니다. 잔디에 합류한 건 반년쯤 된 것 같네요. 2014년 9월에 합류했어요. 남중-남고-공대-군대-IT회사까지 소위 ‘솔로계의 엘리트 코스’를 밟고 있는 개발자입니다. 고향은 대구이구요, 서울말을 제 2외국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회사에서는 서울말을 하고 있지만 고향 친구들을 만나면 자동으로 사투리가 나옵니다. (하하)

잔디에는 어떻게 합류하시게 됐는지?

- Justin(CTO)과 YB(COO)와 함께 패스트트랙에서 창업 관련 수업을 들었어요. 그때 Justin이 농담처럼 나중에 함께 일하자 했는데 정말 이렇게 부를 줄 몰랐네요.

잔디의 어떤 점에 이끌리셨나요?

- 잔디라는 서비스도 매력적이었고, 함께 일할 사람들도 매력적이었어요. 개발하면서 직접 만들어보면 재미있겠다고 생각을 한 것이 있었는데 잔디가 바로 그런 서비스였어요. 게다가 함께 일할 사람들이 너무 좋았어요. 프로덕트 아이디어도 중요하지만 함께 일할 동료도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몇 년 전 사업을 구상했던 적이 있는데 아이템에 대한 이견차이로 결국 무산되었던 경험이 있어요. 그 당시 연애하다 헤어진 것과 맞먹는 상실을 겪었는데요. 이런 경험이 있다 보니 뜻이 맞는 동료들이 중요하구나를 뼈저리게 느꼈어요.

잔디에서의 역할이 백엔드라 하셨는데 조금 더 자세히 설명해 주실래요?

- 용어가 어렵죠? 제가 하는 백엔드 업무는 사용자가 직접 눈으로 보거나 경험하는 부분이 아닌 그 뒤의 처리 과정을 담당하는 일이에요.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이요?

- 쉽게 말하면 잔디를 통해 메세지를 보내면 그게 끝이 아니거든요. 메세지를 서버에 저장하고 처리해서 받는 사람에게 잘 전달되도록 해야 해요 그걸 가능하게 만드는 거죠. 잔디에선 MK와 함께 일을 하고 있어요. 업무 특성상, 안드로이드 개발자, 아이폰 개발자와도 함께 일하고 있죠.

성과가 눈에 잘 보이지 않는 업무인 것 같아요.

- 사실 프론트엔드(Front-end)에 비해 그런 편이죠. 백엔드와 프론트엔드 업무를 모두 해봤는데 각기 장단점이 있어요. 백엔드는 성과가 잘 안 보이는 반면 프론트엔드는 누구나 오류를 지적 할 수 있거든요.

둘 다 경험이 있다고 하셨는데 어떤 쪽이 더 재미있으세요?

- 어렵네요. 백엔드를 하다 지칠 땐 프론트엔드가 생각나고 프론트엔드 일을 하다 지칠 땐 백엔드가 생각나요. 지금은 백엔드에 만족하고 있어요.

지금 하고 계신 업무를 좋아하시는 것 같단 생각이 드네요.

- 그래 보여요? 사실 적성에 맞는 것 같아요. 모든 일이 그렇겠지만 프로그래밍은 꾸준히 발전하지 않으면 도태되기 십상이에요. 그러다 보니 계속해서 공부하게 되는 것 같아요. 저뿐만 아니라 잔디의 다른 개발자 분들도 꾸준히 공부를 하고 있고 스터디도 열심히 참여하고 있어요.

바쁜 가운데 꾸준히 공부를 하신다니 인상적이네요.

- Startup의 경우 구성원들과 회사가 그 운명을 같이하는 것 같아요. 개개인의 발전이 곧 회사의 발전으로 이루어지니까요. 그러니 열심히 할 수밖에 없죠.

jandi-blog-image-lunch-interview-john-developer-03

오피스 근처 커피숍에서 커피 한잔!

취미가 있으시다면?

- 몸으로 하는 활동을 즐겨서 하고 있어요. 헬스, 조깅, 윈드서핑을 좋아해요. 한동안은 등산도 즐겨했지만 친구들이 하나둘 결혼하고 나니.. 점점 모임이 뜸해지더라고요. 일을 하면서 체력관리는 필수인 것 같아요. 어릴 땐 몰랐지만 체력관리를 하지 않으면 자기도 모르는 사이 배가 조금씩 조금씩 나오는 것 같아서..

주로 혼자 하는 운동들이네요.

- 정말 그렇네요? 앞으로 여유가 생긴다면 다이빙이나 서핑, 암벽 등반을 해보고 싶어요. 그리고 가능할진 모르겠지만 올해 안에 휴가를 내서 발리에 가서 서핑도 즐겨보고 싶고, 돈을 많이 벌면 레이싱도 해보고 싶어요.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네요. 끝으로 레이싱 얘기가 나와서 여쭤보는데 혹시 드림카가 있으신가요?

- 페라리요. 잔디가 성공해야 드림카를 소유할 수 있겠죠?

1시간 동안 진행된 ‘맛있는 인터뷰’를 통해 좀 더 자세히 알게된 John. 이번 인터뷰를 음식에 비유하자면 진하고 담백한 사골국 같았습니다. 개발자로서의 자부심과 일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John을 보며 조금이나마 개발팀을 머리에 그려볼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매 주 진행될 잔디 멤버들과의 다른 인터뷰들도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