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벤처 마리몬드, 여러 협업 메신저 중 잔디를 선택한 이유는?

잔디, 일을 바꾸다: 마리몬드

마리몬드

마리몬드 소개를 부탁드립니다

김명보 실장(이하 ‘김’): 많은 분이 ‘위안부’할머니를 돕는 회사라고 알고 계시지만, ‘위안부’할머니는 마리몬드의 첫 번째 동반자입니다. 존귀함의 회복을 실현하는 것이 마리몬드의 미션이에요. 존귀함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상품이나 패턴, 플랫폼을 만들고 있어요. 현재는 커머스를 주력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디자인 제품과 패턴으로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내년이면 새로운 동반자와 함께 한 프로그램을 보실 수 있을 거에요.

소셜벤처 중에서 마리몬드는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마리몬드’가 가진 강점은 무엇이라고 보시나요?

김: 진정성이라고 봐요. 진정성을 갖고 동반자분들과 함께 해왔다는 점이 마리몬드의 강점이라고 생각해요. 대표님은 브랜드가 시작되기 전부터 수요집회에 참여하시며 ‘위안부’할머니와 관련된 이슈에 관심을 가지셨습니다. 다른 직원들도 일주일에 한 번씩 돌아가면서 4~5년째 지속적으로 수요집회에 참여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요.

마리몬드

홍리나 매니저(이하 ‘홍): 디자인이 나오는 과정과 그 결과물이 강점이라고 생각해요. 직원 모두 진정성을 패턴에 어떻게 담아낼지 많은 고민을 하고 있어요. 그래서 패턴이 나오는 과정이 상대적으로 긴 편입니다.

‘마리몬드’의 전반적인 워크플로우가 궁금합니다

김: 상품 개발 기준으로 프로세스를 말씀 드릴게요. 가장 먼저 할머니 한 분을 선정합니다. 그 다음 할머니와 관련한 공부를 모든 팀원이 모여 진행하는데요. 스터디를 통해 할머니의 스토리에서 키워드를 뽑은 후 그에 맞는 꽃을 선택합니다.

홍: 기획단계에서 스토리에 대한 정리가 끝나면, 디자인실에서 디자인으로 어떻게 녹여낼지 고민하고 연구가 진행되요. 이를 바탕으로 상품이 제작되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나뉘어 유통-판매되는데요. 온라인은 마리몬드 웹사이트, 29CM, W컨셉, 1300K 등에 입점되며, 오프라인은 일정기간 동안 삼청동 핫티스트, 춘천 상상마당 등 팝업스토어 형태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협업 비중이 높을 것 같은데요

김: 협업 비중은 80% 이상입니다. 제품을 생산하려면 디자인 상품 팀, 물류 팀 등 여러 팀의 협업이 필수적이에요. 예를 들어, 고객 동행에서 이슈가 생기면 상품 팀도 알아야 하고, 상품 팀은 언제 입고되는지 물류 팀에 전달해야 해요. 이처럼 모든 부서가 연결되어 있습니다.

마리몬드

홍: 상품 특성 상 업무 처음부터 끝까지 협업이 진행되는 구조에요. 일반 기업과 달리 마리몬드는 해당 상품에 담긴 스토리를 기반으로 마케팅이 이뤄집니다. 자연스럽게 마케팅을 하더라도 스토리실과의 협업이 많은 편이죠.

외부 파트너사와의 협업은 어떻게 하시나요?

홍: 장기적인 프로젝트는 외부 인원을 마리몬드 팀에 초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희는 내부 개발자가 없는데요. 개발이 필요한 업무를 할 경우, 외부 개발자를 고용해 진행합니다. 아무래도 개발자와의 협업은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다 보니 직접 마리몬드 팀에 초대해 함께 하도록 하고 있어요.

7만 개의 회사와 팀이 쓰는 업무용 메신저 ‘잔디’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세요!

잔디 외에 협업을 위해 사용하시는 툴이 있다면?

김: 업무 관련 파일 공유를 위해 드롭박스(Dropbox)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홍: 트렐로(Trello)를 사용하고 있어요. 사람마다 다르지만 구글 캘린더나 네이버 웍스 모바일을 사용하는 분도 있습니다.

잔디는 어떻게 알게 되었나요?

김: 마리몬드는 협업의 비중이 높아 업무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협업 메신저가 필요했는데요. 저희는 잔디 도입 전 슬랙(Slack)을 잠시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유료 전환을 앞두고, 슬랙 비용을 확인해보니 가격적인 측면이 부담스러웠어요. 그래서 더 저렴하고 괜찮은 서비스를 알아보던 중 잔디를 추천 받아 도입하게 되었습니다.

* 편집자 주: 1년 계약 기준 슬랙은 1인 당 월 $6.67(한화 약 7,600원)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 잔디는 같은 조건에서 1인 당 월 5,000원이다.

그 외에 다른 이유도 있었나요?

김: 슬랙과 대비했을 때 UI/UX 부분에 큰 차이가 없어서 기존 사용자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한글화 되어있는 점도 좋았고요.

마리몬드

마리몬드에서 잔디는 어떤 역할을 하고 있나요?

김: 잔디는 ‘고속도로’ 같아요. 직원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을 이어주기 때문입니다. 잔디 사용 후, 업무 비효율성이 현저히 줄어들었어요. 그 이유 중 하나는 ‘멘션’을 통해 제가 꼭 챙겨 봐야 할 메시지를 자동 분류되어 한 눈에 볼 수 있기 때문인데요. 덕분에 중요한 업무를 거의 놓치지 않게 되었습니다.

잔디에서 가장 유용한 기능은 무엇인가요?

김: 파일 검색이 가장 유용해요. 그리고 멘션을 사용해서 사람을 쉽게 집중시킬 수 있는 점도 좋습니다.

잔디 기능

홍: 멘션된 메시지를 한 눈에 모아볼 수 있는 기능이 가장 유용합니다. 그리고 메시지 효과(마크다운) 기능도 자주 사용하고 있어요. 진하기, 별표, 기울기 등 다양한 텍스트 효과를 활용해 업무 내용 공유 시, 적절하게 쓰고 있습니다. 다른 잔디 유저들도 비슷하겠지만 스마트 검색 기능도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어요.

잔디를 추천한다면 어떤 조직에 하고 싶으신가요?

김: 커뮤니케이션 관련 회사나 협업 비중이 높은 회사에서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홍: 팀원 수가 7명이 넘어가는 조직에서는 잔디를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5–6명은 한 공간에서 얘기하고 카카오톡으로도 충분히 소통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7명 이상이 되면 업무 방식이나 협업 스타일도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이렇듯 변화가 올 때 효율적인 업무를 위한 방식으로 잔디를 추천하고 싶어요.

blog_marymond_07

김: 멘션 기능이 업무 집중도에 큰 차이를 불러왔습니다. 카카오톡을 사용할 때에 비하면 집중 정도가 완전히 달라요. 예를 들어, 카카오톡의 경우, 중요한 메시지를 놓치게 되면 ‘미안하다’고 메시지를 보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요. 잔디는 멘션 자체가 꼭 읽어보라는 의미가 담겨 있기 때문에 더 챙겨보게 되고 체크하게 됩니다. 물론, 업무적으로 봤을 때 이 멘션된 메시지가 기록으로 남고, 추후 확인도 할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합니다.

홍: 저도 ‘멘션’ 기능 때문에 업무 집중도 측면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요. 멘션 탭에 들어가면 자신이 멘션된 메시지를 언제든지 확인할 수 있잖아요? 그래서 확인에 대한 점이 더 명확해졌습니다.

업무용 메신저

연락 받으실 이메일 주소 (필수)

문의하실 내용

사용자 개인 정보는 다른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으며, 개인 정보 취급 방침에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