쉑쉑버거 강남에서 진행된 맛있는 인터뷰 — 잔디 홍보 담당 Harry를 만나다

쉑쉑버거 강남에서 진행된 맛있는 인터뷰 — 잔디 홍보 담당 Harry를 만나다

편집자 주: 잔디와 함께 하고 있는 멤버는 총 50여 명. 국적, 학력, 경험이 모두 다른 이들이 어떤 스토리를 갖고 잔디에 합류했는지,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잔디 블로그에서는 이 궁금증을 해결해 드리고자 ‘맛있는 인터뷰’를 통해 잔디 멤버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쉑쉑버거

▲ 쉑쉑버거는 오픈한지 1개월이 넘었지만 아직도 문전성시!

오늘 맛있는 인터뷰 장소가 정말 특별하다

Harry(이하 ‘H’): 그렇다. 요즘 강남에서 카카오프렌즈 샵과 함께 가장 핫하다는 ‘쉑쉑버거’를 먹으려 한다. 인터뷰를 위해 이곳으로 직출했다. 가게 오픈 전부터 햄버거를 받기까지 무려 2시간이나 걸렸다. 장소 선정에 공들인 만큼 오늘 인터뷰가 잘 나왔으면 좋겠다.

쉑쉑버거

▲ 쉑쉑버거 치즈버거(더블)와 햄버거(더블)의 아름다운 자태

무려 2시간을 기다려 주문한 ‘쉑쉑버거’의 맛을 묻지 않을 수 없다

H: 맛은… 미국에서 먹었던 맛 그대로다! 기름진 이 맛! 정말 그리웠다. 다만 좀 짜다. 한국인이 평소 나트륨 섭취가 많은 걸 고려한 건지 모르겠지만 조금 짠듯하다. 짠 음식을 싫어한다면 저염 메뉴를 주문할 수 있다. 주문 시 소금을 조금만 넣어 달라고 하면 들어준다. 나트륨에 민감한 분이라면 이 방법을 추천한다.

쉑쉑버거 홍보대사 같다. 굳이 ‘쉑쉑버거’를 선정한 이유가 무엇인가?

H: 쉑쉑버거 강남점 오픈 이래 ‘쉑쉑버거’ 키워드 쿼리가 네이버에서 높게 나오고 있다. 잔디 블로그가 워드프레스 기반이나 네이버 검색 결과에도 노출되고 있기에 ‘쉑쉑버거’ 키워드에 맛있는 인터뷰 콘텐츠를 얹어보고 싶었다. 너무 속보이나? 하지만 나는 마케터다. 키워드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실제 먹어보고 싶기도 했고.

harry_tossab_jandi_02

▲ 콘텐츠 속에서 그를 만나기란 쉽지 않다.

직업 정신이 투철하다. 이제 ‘쉑쉑버거’가 아닌 Harry의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H: 잔디에서 홍보와 콘텐츠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Harry라고 한다. 맛있는 인터뷰는 내가 기획했기 때문에 인터뷰이가 되는 참극(?)을 피해갈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 하지만 막상 인터뷰 대상이 되니 쑥스럽다. 잘 부탁한다. (라고 말하며 Harry는 감자튀김을 인터뷰어에게 상냥하게 건넸다. 글을 잘 써달라는 청탁의 느낌이 강했다. — 편집자)

외근이 많은 것 같던데?

H: 그렇다. 업무 특성상 콘텐츠 작업을 위한 인터뷰라든지, 홍보 업무차 기자분들을 만나기 위한 외근이 잦은 편이다.

외근이 잦으면 힘들 것 같다

H: 체력적 부담은 있다. 특히 올해처럼 상상을 초월하는 무더위가 이어질 때 외근은 은근 힘이 든다. 하지만 어쩔 수 없다. 홍보 업무 자체가 사람과의 관계를 구축하고 그 관계를 바탕으로 결과물이 나오는 일이 대부분이기에 외근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몸은 힘들어도 마음은 가벼운 게 외근의 매력이다. 기자분들과의 만남을 통해 밖에서 바라보는 잔디에 대해 알 수 있고, 업계에 대해 그리고 다른 분야에 대해 모르는 점을 알 수 있고 공부할 수 있다. 만나는 분마다 주 관심 분야가 달라 많은 점을 배우고 있다.

예를 들면 어떤 점을 배울 수 있나?

H: 기자는 본인이 다루는 분야의 최신 소식에 가장 빠르며, 때로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 대화를 나누다 보면 자연스레 홍보 관련 혹은 콘텐츠 마케팅 관련 인사이트를 얻는 기회가 왕왕 있다.

맛있는 인터뷰를 최초 기획했다. 이 코너의 의도에 관해 설명해달라

H: 잔디를 만들고 있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보여주고 싶었다. 잔디도 결국 사람이 만드는 소프트웨어인데 만드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자연스레 잔디가 추구하는 철학과 비전을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인터뷰 기획부터 발행까지 넘나 많은 이슈가 있으나 현재까지는 잘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잔디에 입사 지원하는 이들이나 잔디 서비스를 모르는 분들이 맛있는 인터뷰를 보고 서비스와 멤버들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는 피드백을 듣고 있다.

“6만 개의 기업과 팀이 쓰고 있는
 업무용 메신저 잔디를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세요!”

마치 이 질문을 기다린 것 같다?

H: (웃음) 그런가? 하지만 본디 의도가 그러했다. 부수적인 이유를 들자면 잔디 인터뷰를 통해 잔디 멤버들끼리 가까워졌으면 했다. 사실 함께 일하고 있지만 서로에 대해 잘 모른다. 인터뷰를 읽고 서로 몰랐던 점을 알아가는 멤버들의 모습을 보면 뿌듯하다. 이슈가 만들어지는 것도 재미가 쏠쏠하고.

harry_tosslab_jandi_pr

▲ 투철한 직업 정신을 바탕으로 뭐든지 사진을 찍는다. 아이폰 용량이 꽤 큰 걸로 추측된다.

그런데 왜 굳이 ‘맛있는’ 인터뷰인가?

H: 직원을 인터뷰하는 기업 케이스가 많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포맷이 지루하거나 딱딱해 읽는 재미가 없는 경우가 많다. 잔디의 직원 인터뷰는 어떻게 하면 재미있게 만들 수 있을까 고민하다 맛있는 인터뷰라는 틀을 잡았다.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아이템이기도 하고, 맛있는 음식도 소개하면 일정 부분 재미가 있을 거라 판단했다. 또 식사를 하다 보면 인터뷰어와 인터뷰이 모두 긴장을 내려놓고 더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어 인터뷰 내용도 좋을 거로 생각했다.

주제를 바꿔보자. 쉬는 날엔 주로 무얼 하나?

H: 로드 자전거를 타거나 사진을 찍는다. 또 예술가인 어머니와 동생이 작업하고 있는 양평 스튜디오에 내려가 고구마 농사를 짓기도 한다. 매년 호박 고구마 농사를 하고 있다. 볕이 잘 들고 유기농으로 재배해서 그런지 고구마 품질이 기가 막히다. 풍년이 들어 양이 많으면 판매를 하기도 한다.

취미가 다양하다

H: 직장인에게 취미 생활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삶을 잘 즐겨야 일을 할 때도 쉽게 지치지 않는 것 같다. 적당한 취미생활은 삶에 활력소를 가져다준다. 강력하게 추천하고 싶다.

그나저나 사진은 부자들의 취미 아닌가?

H: 하하, 나도 예전에는 사진을 잘 찍기 위해선 꼭 좋은 장비가 있어야 한다고 믿었다. 비싼 DSLR 카메라와 비싼 렌즈.. 하지만 꼭 그렇진 않더라. 지금 들고 있는 아이폰으로도 충분히 좋은 사진을 찍어낼 수 있다. 물론, 비싼 카메라와 렌즈가 있으면 좋긴 하다.

그러면 본인은 주로 어떤 장비를 이용해 사진을 찍는지?

H: 캐논 100D라는 보급형 DSLR과 18–55mm 번들렌즈를 쓰고 있다. DSLR 치곤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파나소닉 루믹스도 써보고 기타 브랜드 카메라를 써봤지만, 캐논의 색감이 내가 찍고 싶은 사진과 잘 맞는다. 이 인터뷰를 보고 캐논 코리아 홍보팀이나 마케팅팀에서 연락 주셨으면 좋겠다. 캐논 사랑해요!

인터뷰가 막바지다. 지난 인터뷰이 Sean이 던질 질문 ‘잔디 직원 중 가장 부유해 보이는 직원?’에 대한 Harry의 생각은?

H: DL(잔디 디자이너)! 질문을 듣자마자 바로 DL이 떠올랐다. 맛있는 인터뷰를 1년 넘게 다뤄왔다. 그간 여러 잔디 멤버 사진을 편집했지만, DL의 인터뷰 글은 유독 #부유부유 느낌이 물씬 풍겨 인상적이었다. 그의 아우라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훌륭한 사람이다. 꼭 친해지고 싶다.

맙소사.. #부유부유 느낌이라니! 마지막 질문이다. 다음 인터뷰이에게 묻고 싶은 질문이 있다면?

H: 잔디 멤버 중 남들 몰래 연애를 잘할 것 같은 사람은?

업무용 메신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