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문화의 똘레랑스
김대현
71

페이스북에 뜬 추천 동영상(Git 내부구조를 알아보자)을 보다 여기까지 타고 들어오게되었네요.

아직 대현님의 글을 많이 보진 못했지만 저랑 결이 비슷한 개발자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글에는 다른 생각이 듭니다.

개발자들은 항상 논리적으로 앞뒤가 맞는지를 따지다 보니 비개발자들이 보기엔 사소해보이는 문제에도 열을 올리며 토론하는 경우나 상대를 비방하는 경우를 많이 보곤 합니다. 심지어 주제가 개발과 관련되지 않았더라도요.

헌데 어떤 개발툴을 선택할건지는 단순히 기호의 차이로 치부하기엔 개발업무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말그대로 툴이기에 개인의 취향이나 능숙한 도구가 있기 마련이지만 어떤 도구가 이번 작업에 더 효율성을 높여줄지 고민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구현, 코드리뷰, 디버깅 각각의 작업에 효율성이 높은 툴이 다르다면 서로 다른 툴을 사용하는것도 고려해봐야 합니다. 예를들어 저는 코드리뷰에는 source insight 를 좋아하고 코딩할때는 vi, textmate, vs등을 사용합니다.

만약 다른 개발자가 “어 vi 쓰네? vi보다 emacs가 더 좋지않아" 라고 하면 내 취향인데 무슨 상관이냐라며 무시하지 말고 emacs가 더 좋은점이 뭔지 물어보면 됩니다.

상대방이 vi와 emacs 모두에 익숙한 개발자라 각각의 장단점에 대해 설명해준다면 emacs도 한번 써보고 싶다는 호기심이 생기게 될 것이고 행동으로 이어진다면 개발자로서 다룰수 있는 툴이 늘어나게 되니 결국 본인에게 이득이겠지요.

물론 emacs가 무조건 최고의 툴이야!! 라고 오버한다면 그냥 무시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그렇게 독단적인 개발자가 실력이 있을거라 생각되지 않네요. 실력이 있더라도 토론이 힘들어 협업하기 힘든 개발자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리고 마지막 문단에는 좀 더 민감한 주제를 얘기하셨네요. 코드 및 파일명 주석에 한글의 사용여부는 팀내 개발툴 통일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만,,댓글이 너무 길어지니,,요기까지만 할게요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