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가 나면 소리를 지르는 이유

스승이 제자와 함께 강으로 산책을 갔는데, 강둑에 있는 남자와 여자가 서로에게 화를 내며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여자가 금목걸이를 분실했는데, 남자가 질책하자 언성이 높아진 것이다.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다.

“사람들은 화가 나면 왜 소리를 지를까요?”

스승이 말했다.

“화가 나면 서로의 가슴이 멀어졌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거리만큼 소리를 지르는 것이다.

소리를 질러야만 멀어진 상대방에게 자기 말이 가닿는다고 여기는 것이다.

화가 많이 날수록 더 크게 소리를 지르는 이유가 그것이다.

그리고 그럴수록 두 사람의 가슴은 더 멀어진다.”

스승은 더 크게 소리를 지르는 남녀를 가리키며 말했다.

“화를 내며 계속해서 소리를 지르면 두 사람의 가슴은 더욱 멀어져서 마침내는 서로에게 죽은 가슴이 된다.

죽은 가슴에겐 아무리 소리쳐 말해도 소용없다.

그래서 더욱더 서로에게 소리를 지르게 되는 것이다.”

스승이 이어서 말했다.

“두 사람이 사랑에 빠지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사랑을 하면 부드럽게 속삭인다.

두 가슴의 거리가 매우 가깝다고 느끼기 때문에 큰 소리로 외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사랑이 깊으면 두 가슴의 거리가 사라져 속삭임도 필요없는 순간이 온다.

두 가슴이 완전히 하나가 되기 때문이다.

그때는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말 없이도 이해하는 것이다.

이것이 사람들이 화를 내며 소리를 지를 때와 사랑할 때 일어나는 일이다.”

누구나 경험하는 일이다.

갈등의 10퍼센트는 의견 차이에서 오며, 나머지 90퍼센트는 적절치 못한 목소리 억양에서 온다는 통계가 있다.

당신이 1분 동안 화를 내면 60초 동안의 행복을 잃는 것이다.

소리를 지르는 관계는 가슴이 멀어진 관계이다.

그래서 자기 말이 들리라고 멀어진 가슴에게 더 크게 소리치는 것이다.

A single golf clap? Or a long standing ovation?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