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누출감지경보기

고압가스안전관리법은 “독성가스 및 공기보다 무거운 가연성가스”라는 점을 기억한 상태에서,

산업안전보건법 상 가스누출감지경보기의 설치 기준은 다음과 같다.

  1. 가연성 또는 독성물질의 가스를 감지하여 그 농도를 지시하며, 미리 설정해 놓은 농도에서 자동으로 경보가 울리도록 하는 장치
  2. 가연성 이면서 독성인 경우 독성물질을 기준으로 설치
  3. 가연성, 독성물질을 취급하는 화학설비 및 부속설비 주변, 발화원 주변, 충전설비 접속부 주변, 방폭지역 내의 변전실, 배전반실, 제어실 등에 설치
    (설치 개수는 산안법에서 지정하고 있지 않음)
  4. 풍향, 풍속, 특히 비중을 고려하여 가스가 체류하기 쉬운곳에 설치
  5. 경보기는 작업자가 상주하는 공간에 설치
  6. 가연성 가스의 경우 LEL 25%이하에서 경보값을 설정 (정밀도는 +/- 25% 이하)
  7. 독성 가스의 경우 TWA 값(ppm) 이하에서 경보값을 설정 (정밀도는 +/- 30% 이하) (단, 실내에 설치하는 경우, 암모니아는 TWA가 25 ppm 이지만 50 ppm에서 설정가능)
  8. 가스 감지에서 경보발신까지 걸리는 시간은, 경보농도의 1.6배 시 통상 30초 이내 (단,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등은 1분 이내)
  9. 지시계 눈금의 경우 가연성 가스는 0 ~ LEL까지, 독성 가스는 0 ~ 3xTWA까지 (단, 실내에 설치하는 경우, 암모니아는 TWA가 25 ppm 이지만 150 ppm 까지)
  • 고법에서는 설비군 둘레를 기준으로 실내는 10 m 마다 1개씩, 실외는 20 m 마다 1개씩 설치하라는 갯수 규정이 있고, 이 규정이 화관법에 그대로 적용되어 있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