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아침 든든히 먹고 .. 이쁜 아드리아 바닷가를 뒤로 하고 귀가의 길에 오르다.

현지식 아침 .. 치즈와 커피가 좋았던 아침.

보츠와나? 국경을 넘어서 구불 구불한 산길을 돌아가면서 ..

자동차 기름이 떨어질 만 할 즈음 만난 주유소..

얼마나 반가운 만남 이었는지 몰라 ..

외길 .. 집으로 가는 길 .. 얼마나 더 가야 할지 모르겠다.

인기척 없는 황량한 산과 들 .. 여기도 사람 사는 동네 였다는 것이 .. 즐거운 역사 일 뿐이다.

달려도 달려도 .. 석회암 지형을 벗어나지 못한다.

중국이나 .. 발칸이나 .. 석회암 지역이 무지 많다.

멀리 보이는 저 산을 넘어갈 즈음 .. 사라예보가 나올 게다.

가까이 갈 수록 산은 높아만 간다.

늦은 점심을 하면서 만난 ..높은 산 ..

다시 강을 따라 북으로 북으로 .. 집으로 달려가고 있다.

코발트 색감이 고운 세르비아의 하늘 ..

아직 피탄의 흔적이 남아 있는 사라예보

얼마나 먼 거리를 운전하는지 .. 날씨도 몇 번 바뀌고 .. 언덕 너머에 이쁜 무지개도 보여준다.

크로아티아로 돌아 올 즈음 .. 까지 무지개가 따라 오다 ..

점심 먹으면서 .. 문득 이 날이 기억났다.

귀가… 라는 이름으로

Trackback :: http://chemica.tistory.com/trackback/1093


Originally published at chemica.tistory.com.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