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omy Sunday

흐리인 날 ..

너를 위한 편지를 쓰다.

이미 마음은 집으로 …

집으로 돌아왔다. 우리의 삶은 항상 나누고 .. 합하고 .. 고민하고 성장한다.

행복함 만이 남도록 그렇게 .. 기도한다.

소망한다.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Chemica Kim’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