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과 Off의 벡터

두 가지 모두 관찰을 전제로 한다. 스위치가 켜질 경우 나를 제외한 타인과 사물에, 그 반대일 경우 내면으로. On과 Off를 자유자재로 조절해야 환히 켜진 등불을 보고 웃을 수 있다. 수명이 다한 경우에는 환하게 반짝이고 희미해지고를 반복하는 등불에 스위치를 껐다 켜기를 반복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