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2013-10-01

박규현
박규현
Oct 18, 2013 · 3 min read

여행 마지막 날. 삼랑진에서 부산까지 46 킬로 했다.

5120 x 2880

평소의 절반만 하면 여행의 끝이다.

삼랑진 나가는 길. 언덕 대신 자전거 길이 만들어져 있다.

하아;

이렇게 기차길을 40 여 킬로 따라가면 부산이다.

삼랑진에서 부산가는 길은 너무 잘 되어있어서 구름을 밟으며 가는 기분이다.

5120 x 2880

부산이 보인다.

바람;

5120 x 2880

잔잔한 물결;

그리고 분양;

부산에 들어서면 길이 갑자기 험해진다. 엉덩 아프다; 노면 보느라, 개 피하느라, 사람 피하느라, 다른 자전거 신경쓰느라 갑자기 피로가 몰려온다; 을숙도까지 내려오니 이제 인파가 좀 덜하다. 휴;

6 킬로 남았는데 갑자기 공사중;

자전거 도로를 새로 닦고 있다. 멀리 종점인 을숙도와 낙동강 하구둑이 보인다.

아쉽다;

칭구칭구;

저기 보이는 낙동강 하구둑만 넘으면 종점이다. 여행중에 진짜 다리를 셀 수 없이 건넜다;

끝났다.

이제 막 종주 출발하시는 아저씨하고 잠깐 얘기하고 단체로 종주 떠나는 팀의 들뜬 모습을 보았다. 모두 목적지까지 무사히 도착하실 수 있기를.

먼가 갈치국 스런 음식을 상상했는데 덕헌님이 송정의 멋진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를 사주셨다. 이 여행의 원인을 제공하신 분도, 아플 때 도움을 주신 분도, 여행의 끝을 마무리 해주신 분도 덕헌님이다. 저지르고 계신 일들 모두 잘 되시기를. ^^

KTX 특급을 타보았다. 또 언제 타보리; 7 만원의 압빡; 좌석 사이가 진짜 넓다. 함께 고생한 브롬톤을 무릎에 둘 수 있었다.

떠났던 곳으로 무사히 돌아왔다.

    박규현

    Written by

    박규현

    https://github.com/drypot/about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