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2013-09-26

박규현
박규현
Oct 18, 2013 · 4 min read

이날은 문경에서 상주 상풍교 포인트까지 20 킬로 진도 나갔다. 지도에서 경유1 지점.

아침 6 시 반. 돌맹들이 아직 자고 있다.

나무들도 부시시;

해가 구름 머리에 닿는다.

치약 구름;

https://vine.co/v/hr9hemLmb1M

조용한 아침 라이딩

마을마다 소나무 군락이 이뿌다.

개울 소리도 좋고.

해가 들어 찬공기가 가시기 시작한다.

젖은 가슴도 말리고,

평범한 풍경에 위안 받고,

영강, 참 이뿌다.

영강과 낙동강이 만났다.

두 시간 달려 새재길 종점, 상주 상풍교 포인트에 도착.

상풍교에 도착해 보니 낙동강 길의 시작은 저 위 안동이었다. 이왕 온 거 안동 구경도 하자 싶다.

마을 정류장에서 시간표를 보니 다음 버스는 두 시간 후에 온다; 버스로 상주터미널로 점프하려던 생각은 포기. 국도를 16 킬로 타기로 했다.

5120 x 2880

차가 꽤 많이 다니는 길이었는데 사진은 왜 이리 평온하게만 찍는지;

사진에서 조금 더 가면 상주시내다. 도시에 들어가면 사진찍을 여유가 잘 안 생긴다. 사람도 피해야하고 요철들도 많고 신호등이나 차에도 신경써야 한다.

상주터미널에서 안동행 버스를 탔다. 안동까지는 두어 시간 걸리는데 내일은 이 길을 돌아내려오는 일정이 될 터였다.

갑자기 사타구니에 문제가 발생한다. 패드바지가 두툼해 팬티를 입지 않고 이틀을 타서 피부가 계속 쓸렸는데 거기에 염증이 생겼는지 버스 안에서 갑자기 부어오르기 시작했다. 아침엔 무리없이 35 킬로를 밟았는데 버스에서 내리자 허벅지 안 쪽이 부어 걷기도 힘든 지경이 되었다. 살면서 처음 경험하는 증상이라 당황; 약국 가니 할아버지가 후시딘을 주길래 받아들고 모텔에 체크인했다. 해는 중천이었지만 자전거 타고 다닐 상황이 아니었다. 내일도 자전거 타기는 어려울 것 같았다.

침대에 퍼져있는데 화덕헌 님 문자가 도착한다. ‘낼 같이 달립시다’, ‘아 제가 사타구니 문제가 생겨서 어찌될 지 모르겠습니다’, ‘후시딘 효과 없는데요, XXX 들어있는 소염제 먹고요, XXX 들어있는 광범위 연고 바르세요’.

덕헌님 사모님이 약사시다. 처방대로 먹고 바르니 10 분도 안 되 붙기가 내려가기 시작한다. ‘아, 다행이다, 다행이다’

이 먹방을 넣지 않을 수가 없다. ‘농민후계자식당’이란 곳에서 파는 7 천원짜리 육회비빔밥이다. 한우가 밥 한 공기 넘게 들어있다. 사진의 고기 아래 전부 고기다. 점심에 먹고 너무 감동하여 저녁도 같은 것을 먹었다;

내일부터는 낙동강 길을 달린다.

    박규현

    Written by

    박규현

    https://github.com/drypot/about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