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2013-09-27

박규현
박규현
Oct 18, 2013 · 8 min read

이날은 안동에서 경천대까지 12 시간 72 킬로 했다. 새벽에 안동을 조금 돌아다녔고 병산서원에 들어갔다 나왔으니 달린 거리는 80 킬로가 넘었을 것이다.

눈이 일찍 떠졌다. 몸 상태도 확실하지 않고 오늘 어디까지 가야할 지도 확실하지 않다. 안동에서 하루 쉬어야할 지, 하회마을에서 민박을 해야할 지, 경천대까지 달려야할 지.

https://vine.co/v/h6W203Bb1AF

새벽 길

6 시

안개가 차다.

5120 x 2880

병원이 보인다. 혹시 시골의사 박경철 원장님 병원인가 했는데 주소를 찾아보니 아닌 것 같다;

안동댐.

잔잔한

안동호.

안동댐에서 조금 더 들어가면 낙동강 길 시발점이 있다. 인증센터에서 인증수첩을 사서 사진속에 자주 등장하는 저 빨간 부스에서 도장을 찍을 수 있다. 여행기들을 보면 이 스탬프 찍기를 모두 좋아하시는 것 같다. 나는 흥미롭지 않아서 하지 않았다.

안동호 위에 떠있는 팔각정. 걍 지나칠까 했는데 이왕 왔으니

들이대고 찍어 놓자;

고수부지 박터널. 귀여운 놈들이 대롱대롱;

안동 코스모스 길. 진짜 길다; 안개도 깊게 끼어서 분위기 그만이었다.

코스모스길이 끝나자 먼가 험악한 다리가 나온다. 다리를 지나도 계속 험악한 분위기;

작은 보가 보인다.

낙동강 길은 중간에 여러 선택지가 있다. 안동에선 위쪽 길을 따라 좀 돌아서 내려왔는데 이 길은 안동 쓰레기 매립장을 돌게 되어있다; 길도 언덕이라 자전거를 한참 밀어야 한다;

낙동강 길 형태는 두 가지다. 기존 둑에 콘크리트나 아스팔트를 깔아 조성한 자전거 전용 도로, 그게 아니면 국도다. 국도는 보통 언덕들이다. 앞으로 보겠지만 낙동강 길은 높은 언덕들을 계속 넘어야한다;

아침 내내 안개속을 돌아다니다 안개 업힐을 했더니 먼가 몽롱한 기분이다.

국도다 싶으면 저렇게 언덕이 나온다고 보면 된다. 이런 완만한 언덕은 양반이다; 지나가는 바퀴 큰 자전거들을 보면 이정도 언덕은 문제가 안 되는 것 같다. 짐 실은 브롬톤은 문제가 된다;

이렇게 강둑을 달리던지 언덕을 넘던지;

먼가 이름있는 절벽이다.

언덕을 몇 개 넘어 강가로 내려오니 좀 평탄해 졌다. 안개도 걷히고, 타이어에 바람도 다시 넣고, 정신차려 패달링;

근데 이 사진은 왜 찍은 건지;

;

5120 x 2880

동네 아저씨

잠시 따라 다녔다;

하회마을 전에 병산서원으로 빠지는 길이 있다. 편도 3 킬로 정도 된다. 사진 속 길은 상태가 꽤 좋은데 전반적으로는 매우 안 좋다; 주로 끌바를 했고 너무 안 좋으면 펑크날 까봐 가방을 내가 메고 자전거를 밀었다;

정오쯤 병산서원 입구에 도착. 짐도 맡길겸 점심을 먹었다. 주문한 간고등어 정식은 살짝 부실했지만 나를 위해 20 분 넘게 호박 썰고 두부 썰어 음식 마련해 주신 할머니에게 감사했다. 가게가 뻥 뚤려있어 식탁에 나비들이 왔다갔다 한다.

서원에 갔다올 동안 너희들은 여기 얌전히 있어라;

나무들이 단정하게 손질되어 있다; 그래서 좀 싫다;

가는 날이 장날; 촬영팀이 와서 뭔가를 열심히 찍고 있다; 초딩 4 명은 구석에서 맛폰 게임을 하고 있다; 먼가 찍으려고 삼각대 자리잡고 있으면 누가 달려와서, ‘선생님 잠시만 피해주십쇼’, ‘아, 네’

구석에서 이런 것만 찍었다;

근데 잠시 후 철수하나 보다. 하긴 촬영 일정이 바쁘겠지. 엿들으니 다음 촬영지는 봉화.

여행기닌까 B 급 사진도 모두 재활용하자;

깨끗해진 마당; 근데 어떻게 구도를 잡아야 할지; 역시 건물 사진엔 소질이 없다;

먼가 열려있길레 좀 찍고,

어떻게 잘 찍어보려는데 안 된다; 패, 패스; 여기 종일 있을 수도 없다;

5120 x 2880

하회마을 쪽으로 가는 다리를 건너는 중. 병산서원을 나오면 곧 하회마을로 인데 들어가보지 못했다. 경천대까지 40 킬로는 달려야 숙소가 나오기 때문. 하루에 200 킬로 가까이 갈 수 있는 자전거들은 숙소까지 이동에 여유가 있겠지만 짐 실은 내 브롬톤은 12 시간 밟아도 80 킬로 간신히 할 수 있기 때문에 숙소까지 거리가 큰 제약이 되었다.

남한강과 다르게 낙동강 주위에는 큰 도시가 거의 없다. 부산을 빼면 구미가 거의 유일. 대구만 해도 그냥 스치듯이 붙어 있어서 도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낙동강 길에서 한참을 들어가야 한다. 보가 아니면 낙동강 길 주변에는 편의 시설이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끝없는 논이다. 속도가 느린 경우 물이나 비상 식량을 잘 챙겨서 다녀야 한다.

하회마을 조금 지나서 나오는 구담보다. 강건너 보이는 구담리에서 지도에 없던 모텔 표시를 하나 봤다.

아무 것도 없는 둑을 몇 시간 달리다 보면 길에 떨어져 있는 흙덩이 몇 개도 특이해서 내려 찍게 된다;

들판에서 이뿌게 살고 있는 나무들.

5120 x 2880

삼남매 나무;

오후 내내 강둑을 달렸다. 해 피할 장소는 전혀 없다.

오래된 다리. 자전거 전용으로 재활용 되고 있다.

5120 x 2880

무리한 구도;

정상 구도; 우망리 지나다 보니 먼가 이쁜 곳이 있다. 20 킬로는 더 가야해서 내려 확인할 시간은 없었다.

왠 그늘이더냐; 30 분 내리 밟다가 잠시 휴식;

경천대 초입 언덕을 오르고 있다. 말이 안 나온다. 기울기가 40 도는 되는 것 같다. 팔자에 없던 한우를 두 사발이나 먹어서 그런지 오늘은 아픈데가 없어서 그나마 다행.

해 떨어진 후 간신히 경천대 모델에 도착했다. 전화도 안 터지는 곳이다.

이날 라이더 딱 두 명 봤다. 나중에 알고보니 낙동강 길이 전반적으로 그랬다. 길기도 길지만 언덕이 너무 많다.

    박규현

    Written by

    박규현

    https://github.com/drypot/about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