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준비

2013-09-22

박규현
박규현
Oct 18, 2013 · 3 min read

입밖으로 꺼내진 않았지만 담 날부터 내가 뭘 미친듯이 준비했는지는 확실했다.

자전거 손잡이를 바꾸고, 퀵스텐드를 붙였다. 스페어 튜브, 패치, 스패너, 목장갑도 샀다. 크록스만 신다가 만 년만에 운동화도 샀다. 며칠 만에 일 년치 생활비를 쓴 것 같다.

여행기 보면 튜브 패치 사가지고 가란 말은 꼭 있는데 엉덩 패치 사가라는 말은 별로 없더라. 대일밴드 넓쩍한 것 가져가서 유용히 썼다.

라이더들이 입는 쫄바지, 걍 쫄쫄이 기능만 있는 줄 알았는데 그 안에 패드가 달려있다니! 패드 반바지도 하나 샀다.

매일 세탁하고 달리면서 말리면 되니까 여행 내내 바지 한벌로 다녔는데 아침엔 계속 눅눅해서 사타구니 건강유지에는 나쁜 것 같다. 담엔 두 벌 가져가는 것이 좋겠다 싶다.

이마트서 산 만원짜리 글라스. 모양은 얼핏 30 만원짜리와 비슷하나 난반사가 심해 세계가 세개로 보였다. 버렸다.

이 가방에 싸봤다가 저 가방에 싸봤다가 난리; 결국 새 주황색 가방 하나 투입했다. 위 사진엔 없으나 앞으로 계속 등장한다.

종이지도 큰 거 샀다가 걍 버렸다. 폰에 네이버 지도 꼭 넣고 가시라. 다음 맵 매니아도 자전거 옵션 때문에 네이버 지도 써야한다. 남한강길이나 새재길까지는 한 가닥이라 화살표만 따라가면 되는데 낙동강길은 갈래가 계속 생기고 표지판 확인하기 어려운 곳도 많다. 네이버 지도 없으면 우주 미아가 될 것이다.

비가와도 달릴 생각으로 판쵸도 샀다. 판쵸입고 비오는 날도 달리긴 했는데 빗발이 심해지면 도로가 물궁댕이가 되서 역시 무리다. 가벼운 비 면하기는 좋다. 손잡이까지 다 덮고 달리면 된다.

자정을 막 넘어 출발일이 되었다. 물건은 잔뜩 사들이고 이것 저것 테스트는 마쳤는데 진작 가방은 하나도 못 쌌고 일정이나 지도, 숙박 확인도 못 했다.

여행 코스 확인하다 보니 새벽 2 시다. 국수역에서 충주까지 100 킬로, 이게 계획의 전부다. 더 볼 시간이 없다. 가면서 확인하자. 짐 싸기는 시작도 못했다.

한 시간 만에 두 가방 세팅 완료. 사진 처럼 앞 가방으로 바구니를 쓰려고 했는데 집에서 나오려던 찰나 C백으로 바꿨다. 잘 한 선택이었다. C백이 들고 다니기가 훨씬 수월하고 수납도 좋았다. 아주 유용하게 썼다. 모양은 S백이 살짝 작고 이쁜데 가격이 후덜덜하여 두 개 다 사용해보진 못했다.

이제 해뜨면 출발이다.

    박규현

    Written by

    박규현

    https://github.com/drypot/about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