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밀양

2013-09-30

박규현
박규현
Oct 18, 2013 · 5 min read

이날 적교에서 삼랑진까지 80 킬로했다.

오전 비 예보가 있었는데 다행히 비는 오지 않았다. 부산까지 한번에 갈 수 있는 거리는 아닌데 중간에 어디서 묵어야할지 가늠이 서질 않았다. 그냥 가보기로 했다.

5120 x 2880

간단히 업힐 하나 해주고;

바닥의 국토종주 표시가 은근 응원이 되었다. 이때쯤 되니 진짜로 국토종주가 되는구나 싶었다; 스스로도 황당했다;

바람따라, 구름따라; 현상 화이트밸런스가 틀려서 푸르딩딩하다; 무, 무시;

또 고도가 올라가고 있다;

자전거를 타는 것인지 산행을 하는 것인지;

다운힐 하다 한 컷.

5120 x 2880

다리를 건넌다.이 날 다리를 5 번인가 건넜다;

5120 x 2880

비온 뒤라 구름이 멋지다;

한적한 농촌 풍경. 또 다른 등반의 시작점;

5120 x 2880

고도가 또 올라간다;

계속 올라간다;

심마니가 되어가는 기분이다;

평지로 내려와 잠시 정신 수습; 조금 가면 남지이고 점심을 먹을 수 있다.

근데 남지로 들어가는 것이 귀찮아 지나친 것이 화근. 남지에서 다리 까지 넘어와 버렸다.

이뿐 식당같은 곳들이 있는데 모두 휴업상태;

식당을 찾지 못해 점심을 거르나 싶었는데 남지 밖 ‘우리병원’ 옆에 뜬금없이 청둥오리집이 있다. 꼭 들어가시라; 2 인에 1.7 만, 1 인에 1 만 하는 오리탕을 내주는데 뚝배기에 가득 고기를 채워준다; 아침에 큰 산을 두 개나 넘었더니 정신줄이 풀려 사진 찍어 놓을 생각도 하지 못했다;

부산에 가까워질 수록 점점 더워진다. 27 도다.

나비가 착륙; 부담스러워 가라고 치니 더 꽉 잡는다; 난감;

털어 날려 보냈더니 다시 왔다;

늦여름, 환하다;

창녕함안보; 어제 지난 보는 함안창녕보;

남지에서 20 킬로쯤 떨어진 학포리에 숙박시설들이 보인다. 가보자.

또 언덕이다. 저게 얼마나 높이 올라갈 지는 가보기 전엔 모른다;

5120 x 2880

이쁜 마을입구. 사진이 작아 디테일이 잘 안 보인다;

5120 x 2880

쉬는 나무;

학포리에 도착했는데 해가 3 시간 정도 여유가 있어서 더 욕심을 내었다. 오늘 더 해놔야 내일 부산 도착후 여유가 있을 것 같았다.

강따라 가면서 쉴 수 있는 그늘은 거의 다리밑 밖에 없다. 다리 그늘에서 아예 소를 치는 분도 계셨다;

풀을 자르지 않으면 도로를 뒤덮는다. 달리다 보면 매일 풀 자르는 분들을 본다.

칭구칭구;

내일이면 여행이 끝난다고 생각하니 아쉬움이 생긴다. 자주 뒤를 돌아본다.

또 언덕이다; 이날의 마지막 언덕이면서 종주의 마지막 언덕이었다;

해질녂 풍경도 좋았고 여관까지 거리도 가까워 사진 많이 찍었다.

;

슬슬 기차길들이 모이기 시작한다. 삼랑진으로 열차길 세 가닥이 모인다.

이 다리만 건너면 삼랑진이다. 열차 소리가 밤새 멈추지 않았다.

    박규현

    Written by

    박규현

    https://github.com/drypot/about

    Welcome to a place where words matter. On Medium, smart voices and original ideas take center stage - with no ads in sight. Watch
    Follow all the topics you care about, and we’ll deliver the best stories for you to your homepage and inbox. Explore
    Get unlimited access to the best stories on Medium — and support writers while you’re at it. Just $5/month. Upgra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