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스타트업계의 요즈음

요즘 벤쳐시장이 여느때보다 뜨겁다.
낮아진 금리도 한몫하며 벤쳐시장에 어느 때보다도 많은 자금이 몰리고 있으며 숫자가 많아진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서비스와 기업들도 예전보다 눈에 띄게 많아진 느낌이다.
이에 질세라 그동안 눈에 띄는 움직임이 없었던 1세대 공룡 벤쳐들도 적극적으로 기업인수를 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내 놓으며 혁신을 주도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벤쳐업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 입장으로써, 그리고 대한민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에 아쉬움을 느껴왔던 나로써는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렇게 과열된 시장덕에 늘어난 묻지마 투자자금과 이로인해 돈을 잃는 사람이 늘어나며 시장이 붕괴되는 일이 없기를 바래본다.

Like what you read? Give Kevin‘s bullshit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