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 도쿄 여행기 4.2: 아키하바라~다시 시부야 (01/28)

아키하바라로 이동하는거 자체는 그렇게 어렵지 않았는데 돈을 최대한 아낄려고 전철을 몇 번 갈아타는건 좀 불편했습니다. 게다가 내린 곳도 아키하바라 중심이 아니라 미묘하게 외곽인지라… 그래도 그렇게 멀진 않아서 다행이였습니다.

일단은 쇼센 북타워라는 곳에 잠시 들렀다가 곧장 아키하바라로 향했습니다.

라디오 회관도 이렇게이렇게 찍고.

먼저 들른 곳은 게이머즈였습니다. 이케부쿠로 애니메이트도 꽤나 큰 사이즈긴 했지만, 아키하바라 게이머즈는…. 알고 보니 건물이 몇 개나 더 있다고 하더라고요. 다 둘러보고 싶었지만 제 체력이 바닥났기 때문에 결국 디멘션 W 상설 전시하는 건물쪽으로 향했습니다.

작업 과정 보여주는건 좋은데, 저렇게 넣고 걸어잠그니 참 보기 힘들더라고요.
결국 마부치 열쇠고리만 사가지고 왔습니다.

전시 자체는 미라와 엘리 위주로 이뤄져 있는 전시였는데, 문제는 구석에다 밀어놓고 보라는게 좀 많아서 ㅡㅡ 사진 찍기도 불편하고 보기도 불편하더라고요. 게이머즈 큐레이팅 능력이 좀 후진듯. 애니메이트 전시 안 갔다면 좀 후회할 뻔했습니다.

생각해보니 오늘이 막날이여서 여행 기념품 사야지… 해서 마부치 열쇠고리랑 가챠 뱃지 뽑기로 루저를 뽑았습니다. 근데 루저 배지는 돌아오면서 파손된건 안 자랑.

소프맙 가고 싶었는데 돈이 없으니깐 쩝…

근데 문제는 정작 제일 사고 싶었던 디멘션 W 팬북이 품절된 상태인지라, 결국엔 애니메이트로 다시 발걸음을 옮겨야 했다는 점입니다. 썩을… 결국 애니메이트로 걸으면서 아키하바라를 구경했습니다.

제가 아키하바라 정중앙이 아니라 뒷쪽으로 들어와서인지 아키하바라가 얼마나 큰지 가늠이 잘 안 되었는데, 대로 쪽으로 나와보니 크긴 크더라고요. 덕후덕후한 건물도 많았지만 전기상 비스무리한 것도 꽤나 많았습니다. 저희 아버지 세대에게 아키하바라는 전기상의 거리로 다가왔다고 하는데, 그 모습이 아직도 건재하다고 할까요.

나만이 없는 거리 홍보가 열심이더라고요.

뭐 그래서 애니메이트는 게이머즈보다는 건물 크기가 좁다는 느낌? 자세히 둘러보지는 않았고 디멘션 W 팬북만 사들고 나왔습니다. 핑퐁 컴플릿 아트웍은 여기에도 없더라고요. 야박한 일본 오타쿠 같으리나고…ㅠ

몇장 찍긴 했는데 별로 중요한게 없어서…
이런 덕후덕후한 사진 정도?

그래서 다시 쇼세이 북타워에 가서 바닷마을 다이어리 포토북을 하나 샀습니다. TRPG 관련 서적들도 많았는데 더블 크로스 TRPG나 살걸 그랬나 싶기도 한데 그때 통장 보고 패닉에 빠져서 좀 급하게 되버렸네요. 쩝.

사실 이때 날도 어두워지고 루드라님을 시부야에서 만나기로 약속해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중간에 만다라케 들렀는데 만다라케 알고 보니 사진 촬영 금지더라고요. 그래서 사진은 올리지 않습니다. 게다가 여기에도 찾는 물건도 없어서 후딱 나왔습니다.

매장이 크고 깔끔하지만 대신 음반은 비쌉니다.
공연을 할 것 같은 분위기던데 그냥 나왔습니다.

그래서 루드라님하고는 시부야 하치공 상에서 리얼충적으로 조우했습니다. 예상과 달리 제가 아는 분하고 많이 닮아서 꽤 편하게 얘기를 나누면서 다녔던 것 같습니다.

사실 시부야에서는 그냥 앉아서 저녁이나 먹으며 얘기나 나누려고 했는데 사람이 미칠도록 많더라고요. 온 음식점이 꽉꽉 차서 계속 걸어만 다녔습니다. 나중엔 좀 지치더라고요. 발이 엉망인데다 배도 꼬르륵 꼬르륵 거리고…

그래서 어떻게든 사람이 줄어들길 기대하면서 타워 레코드에 들렀습니다. 음반 시장이 불황이더라도 타워 레코드 시부야점은 그 위세가 꿋꿋하기 그지 없더라고요. 여기서는 [바닷마을 다이어리] 사운드트랙을 샀습니다.

결국 그나마 덜 한산한 규동집에서 저녁 먹는걸로 합의를 보고 저녁은 어떻게 해결했는데, 주점은 여전히 사람들로 꽉꽉… 결국 다시 시간을 보내기 위해 디스크 유니온 시부야점에 들렀습니다.

근데 디스크유니온 시부야점은 의외로 건물이 협소하더라고요. 구비해놓은것도 그렇게 많은 것 같진 않고… 루드라님은 아무것도 안 사셨고 전 피시만즈의 [宇宙 日本 世田谷]랑 사디스틱 미카 밴드의 [黑船]을 사들고 나왔습니다.

결국 시부야를 탈출해서 신주쿠 3번가에 탈출했습니다. 더러운 리얼충들! 아 다행히도 신주쿠 3쵸메는 사람이 적더라고요. 불행히도 탈출을 너무 늦게 하는 바람에+내일 출국인지라 루드라님하고는 술을 많이 마시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재미있었습니다. 루드라님이 음악이나 영화에 대해 나름 식견이 있으셔서 오래간만에 관련 이야기를 오프라인으로 나누니깐 참 좋더라고요. 다음에 또 만났으면 싶었습니다. (그리고 [죽은 자의 제국] 시사회때 진짜로 다시 만났다.)

12시 다되서 헤어져 숙소로 돌아와 씻은 뒤, 알람을 켜놓고 잠에 들었습니다. 내일 비행기 놓치면 안 돼!라고 잔뜩 긴장하면서 잤던 기억이 나네요.

아 이제 이 여행기도 끝이다! 끝!

Like what you read? Give G. Shadekeys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