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누구에게나,

아랫방향
에스컬레이터에
오르는 걸음 내딛던

그런 때가 있다.

알았을까,
떠밀리면서도
제 걸음 내딛는

그게 삶인 것을.

2013.7.29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