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기

취우에 취했나
헛것이 보인다

지지직 빗줄기
은막에 지지직
영상이 흐른다
벼락치던 그날
벼락같던 그말

그만하자…
…그만하자

천둥은 우르릉
우르릉 울음은
뿌여니 공중에
미농지를 덮고

투두둑 빗발에
풀잎은 투두둑
어깨를 터는데
눈물샘 훔치며

나도, 툭 털자
은막을 걷으면

웅덩이 잠잠히
빗물에 떠도는
묘묘한 솜구름

2008.9.28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