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연구자로 불려지고 싶은가

Hao-Chuan 이 학교에 왔었다. 젊은 교수님이고 뭔가 아시아에 HCI 커뮤니티에 애정이 많든 사람이었다.

너는 어떤 연구자로 불려지고 싶은지, 사람들이 너가 뭐 하는 사람이라고 한마디로 쉽게 얘기할 그 것이 무엇인지… 잘 생각해보라고 했다. 박사 과정 중에 생각보다 많은게 결정난다고.

Krzysztof가 왔을 때도, Oren이 왔을 때도 같은 이야기를 해줬다.

잘려고 누우면 항상 그 생각이 난다. 나는 뭐하는 사람인가… 나는 뭐하는 사람으로 인정받고 싶은가…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