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철교

전철이나 기차를 타고 항상 철교 위를 건너만 다니다가 아래에서 바라보니 사뭇 느낌이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