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원할때 가능한 최고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뭐든 해줄 수 있는 만큼.

큰 고민없이 극한 상황에 처한 불쌍한 생명을 가능한 한마리라도 더 구조하고 치료 도와줄수 있는 만큼

어떠한 응급/긴급 의료상황에서도 최선의 치료를 선택하는데 무리가 없을만큼

부러 파서방에게 독해지라고, 사업잘하라고, 잔소리 안해도 엄마빠에게 적절히 용돈도 드리고 먹고사는데 지장이 없을 정도만큼.

그 만큼만 돈이 벌리면 좋겠다고 생각.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