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을 깨우는 시간 Awakening Your Senses

여행을 가면 작은 것 하나하나가 새롭고 신기하게 느껴지는 것처럼 천천히 지나가는 풍경이 하나씩 피부에, 그리고 가슴에 와 닿았다.
…when you travel, tiny little details seem so new and interesting. The streets that I slowly passed by touched my heart.
All Nations Park, Northcote, Melbourne

46일: 2016년 2월 24일, 멜버른

새로운 곳으로 여행을 가면 흔히 부는 바람이 왠지 더 상쾌하고, 항상 있던 하늘도 괜히 한 번쯤 더 올려다보게 된다. 나무 하나도 더 눈여겨보기도 하고 발걸음 하나하나 새롭고 경쾌하다.


오랜만에 새벽같이 일어나 요가에 갔다. 새벽 여섯 시, 아직 밖은 깜깜했고 거리는 텅 비어있었다. 어둠 때문인지 익숙하듯 익숙지 않게 느껴지는 거리를 자전거 불빛으로 비추며 가로질렀다.

얼마 자지 못하고 나왔는데도 몇 년만에 한 요가 수업 덕분인지 상쾌한 기분으로 아침을 시작했다. 코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깜깜했던 거리를 구름이 살짝 낀 하늘은 이미 밝게 비추고 있었고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집으로 돌아갈까 하다가 익숙하지 않은 시간에 집을 나선 기념으로 익숙하지 않은 길을 가보기로 했다. 아니, 가본 곳이지만 자주 가지 않는 곳으로 가보기로 했다. 방향 감각이 무디기에 여느 때처럼 지도를 보며 찬찬히 페달을 밟았다.

바람이 피부에 닿는 느낌, 머리칼을 빗는 느낌에 상쾌해졌다. 새삼 내가 외딴곳에 있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 외딴곳에 홀로 외로이 있는 느낌이라기보다는 여행을 가면 작은 것 하나하나가 새롭고 신기하게 느껴지는 것처럼 천천히 지나가는 풍경이 하나씩 피부에, 그리고 가슴에 와 닿았다.

곱게 차려입고 강아지를 데리고 카페에서 친구와 커피를 마시며 아침을 시작하는 할머니들, 아빠가 태워주는 자전거를 타고 유치원에 가는 여자아이, 출근하는 엄마 손을 잡고 형과 함께 학교에 가는 아이들, 그리고 가벼운 차림으로 조깅을 하는 사람들까지 평소에 그냥 지나쳤을 법한 평범하고 어쩌면 당연하기까지 한 모습들이 새삼스레 다가왔다.


익숙하지 않아서 오는 그 새삼스러움. 그것은 감각이 깨어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안 가본 곳에 여행을 가면 세심한 부분까지도 때론 신기하고 때론 즐겁게 느껴지며, 굳이 먼 곳에 가지 않아도 평소에 가지 않던 길을 걸으면 느껴보지 못한 상쾌함을 그리고 삶에의 감사함을 느낄 수 있다.

나는 그 새삼스러움이 좋다. 그래서인지 한 곳에 며칠 씩만 묵는 여행보다는 한 도시에 몇 달씩 묵는 것이 훨씬 좋다. 한 사람의 매력을 차근차근 조금씩 알아가는 것이 그 사람의 모습을 보다 입체적으로 알아갈 수 있는 방법인 것처럼, 나는 좋아하는 사탕을 조금씩 아껴서 녹여 먹듯이 내가 좋아하는 도시와 천천히 알아가는 게 좋다. 그리고 그 도시의 향기와 분위기에 서두를 것 없이 천천히 페달을 밟듯 녹아들어가는 것이, 마치 쌀쌀해진 가을 아침 카페에서 맡은 진한 커피 향이 기억 속에 남는 것처럼 내 삶의 소중한 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나는 오늘 익숙하지 않은 시간에, 익숙하지 않은 곳으로 갔다. 분명 와본 곳이고 며칠 전에도 깨어있었던 시간이었지만 평소와는 다른 느낌이 들었다. 보이지 않던 것들이 눈에 띄고 느껴졌다.


감각을 깨우면 그동안 놓쳤던 것들이 눈에 띄기 시작한다. 작은 것 하나하나에 감동받으며, 살아있음에 감사하게 된다. 밟고 있는 땅의 촉감이 느껴지고, 들이마시고 내쉬는 공기가 느껴진다. 머리칼에 따스하게 내리쬐는 햇살이나 피부에 닿는 상쾌한 바람, 그리고 지나치는 사람들 마저도 특별해진다.

그게 바로 내재적 자극을 통해 행복을 찾는 방법이다. 굳이 새로운 신발을 사지 않아도, 비싼 리조트에 묵으며 여유를 부리지 않아도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행복해질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평소에 나가지 않는 시간에 집을 나서 보면 되고, 평소에 가지 않는 곳들에 가보면 된다. 한마디로, 감각이 열리는 시간을 만들면 된다.

“이 모든 것은 항상 존재했지만 그는 보지 못했을 뿐이다. 그는 현재에 있었던 적이 없다. 이제는 그가 현재에 있으니 이에 속하기도 한다. 빛과 그림자는 그의 눈에 스쳤고, 별과 달은 그의 가슴을 가로질렀다.”
헤르만 헤세의 ‘싯다르타’

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학생이자 창작자, 사진가 그리고 작가입니다. 현재 호주의 멜버른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제가 찍은 사진들은 인스타그램에서 볼 수 있습니다.

Day 46: 24 February 2016, Melbourne

When you are in a foreign place, the way you absorb the surroundings change; a wind that you are used to suddenly feels fresher than usual. You look up more often to the sky that has always been there. You look more deliberately at an ordinary tree and every step you take is light and cheerful.


This morning I woke up early and went to a yoga class. It was dark and the streets were empty at six in the morning. I cycled through the city, shining through the darkness with the bike light. Yet, the darkness made a familiar road look oddly unfamiliar.

Even though I slept only a few hours, I felt refreshened after a yoga class that I hadn’t done for years. The darkness that hindered seeing even right in front of my bike was now far gone and the cloudy sky was greeting the people that are kicking off the day.

I thought of going back home, but soon decided to go to an unfamiliar place as I have already started the day during an unusual time of the day for me. Well, I decided to go to a place that I have been before but don’t go as often. Having a terrible sense of orientation I slowly pedaled off, occasionally looking at the Google Maps.

The way wind touched my skin and combed through my hair was refreshing. It suddenly felt like I was in an out-of-the-way land. It wasn’t so much the sense of being alone in a far-off place, but more like how when you travel, tiny little details seem so new and interesting. The streets that I slowly passed by touched my heart.

There were old ladies dressed up nicely having a cup of coffee with a friend and a dog on the side. There were dads riding a bike with his baby girl on his back seat going to a kindergarten, moms sending off her two boys holding hands to school on her way to work, and those who were jogging with not much clothes on. All these little and ordinary details that I would have easily missed on any other days now seemed anew.


It is one’s awakened senses that brings out a sense of newness during unfamiliar situations. That’s why when you are visiting a foreign country, even the minor details like the sun and the wind seem amazing and somewhat enjoyable. And even without having to leave the city to go far out, one can feel the previously unfelt refreshingness and a gratitude towards life that is granted.

I like that sense of newness. That’s why I prefer living in a city for a few months over visiting a number of cities for a few days each. Just like how learning about a person little by little is a way to know that person more three-dimensionally, I like discovering a city bit by bit, like licking a candy to enjoy it for a little longer. And as much as a strong scent of coffee that I smelled on a chilly autumn morning in one coffee shop lingers on my mind, enjoying the scent and the atmosphere of the city by slowly pedaling through it would also leave an indelible mark in my mind.

Today I went to unfamiliar places at an unfamiliar time. I have been to those places before and I have surely been awake at certain times recently but it felt completely different. Things that was oblivious to my observation stood out and turned conspicuous.


Once you start awakening your senses, things that you have been missing turn evident. You are touched by little things in life and feel grateful for the sole life you are granted. A warm sunlight that falls on a hair, fresh breeze that caresses your skin and even random passers-by turn special.

That’s how you seek for happiness through an internal stimulus. Without having to purchase a new pair of shoes, or to relax at a fancy holiday resort, you can be grateful for your life and stay happy. All you have to do is get out of the house at times that you usually don’t and go to places that you usually don’t. Make yourself a time to awaken your senses.

“All this had always existed, and he had never seen it, he had never been present. Now he was there, he belonged to it. Light and shadow ran through his eyes, star and moon ran through his heart.”
From ‘Siddartha’, Hermann Hesse

Thanks for reading. I’m Jieun Choi, a student, creative, photographer and writer currently based in Melbourne, Australia.
Come see the photos I took on my Instagram.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Jieun Cho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