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6 Bike Paths of Melbourne 멜버른에서 반드시 가야 하는 자전거도로 6가지

Perks of cycling on a sunny and breezy day isn’t limited to saving money and time. It cultivates a sound body and mind.
햇빛이 따스하고 바람이 솔솔 부는 날에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것의 좋은 점은 단순히 돈과 시간을 아끼는 데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는 건강한 몸과 건전한 마음가짐을 양성하기도 한다.

Melbourne, 24 January 2016

A while ago I wrote about my experience in fixing a bike, which taught me about life. Ever since, I have cycled probably more than I have walked around in Melbourne. When I was traveling after the semester was over, one of many things I missed about Melbourne was cycling on a bike.

I never loved cycling until I came to Melbourne. In fact, the only times I cycled was when I was around 10 to 12, playing in the parking lot and when I went to Bali and went on a bike tour. So practically, my only experience in cycling was with a few to no cars on the road.

So choosing cycling as my prime means of transportation in Melbourne was not only daring but also risky. I’d say that it was borderline reckless. I’d be lying if I hadn’t got into any accidents riding my bike in Melbourne, and I still get verbally assaulted by not-so-friendly car drivers almost on a daily basis. It is annoying and unpleasant to be yelled at (“get off the f*cking road!!!”) or be honked at by drivers. But those moments of resentment is nothing comparable to the sense of freedom and the amount of convenience granted by cycling.


Today, while the friends and families in the northern hemisphere were suffering from unprecedentedly freezing weather (Seoul was -18 celcius, felt like -26c, which was colder than Moscow. It was snowing in Hong Kong and New York had the #blizzard2016), I had a sunny, dry and not 44 degrees, so namely a great day in Melbourne. I think it is how El Niño’s influence causing all the abnormal weather conditions — like the extraordinary cold wave — is manifested in Melbourne. So instead of the regular 4-seasons-in-1-day kind of weather, or a day of 44 degrees followed by 12 degrees, we are getting actual pleasant days. I am definitely not complaining about this, and I think I deserve some decent weather after enduring the coldest winter in Melbourne in 26 years.

Today I went on a long distance cycling ride, from Brunswick down to South Melbourne beach, back to Carlton North and then back to Brunswick. According to the Google Maps, I cycled about 28.5 km, including 110m of inclination. I cannot be more tired after all the cycling but I decided to write about the bike paths in Melbourne that I personally really like.

Capital City Trail

Capital City Trail

This is the route I took today to go to South Melbourne beach. I love the capital city trail for its convenience, serenity and versatility. It is convenient because it’s straightforward and there’s no traffic light. The absence of car coupled with a beautiful stream where blacks swans reside makes it serene. Lastly, the word ‘versatility’ means its perfect mixture of the nature and the urban, and the constant change of the landscape. On one side it looks like a countryside with a calm water flowing and a black swan in it, and there would be an overpass the most of the way. And depends on how far you go, the path will change from a place with cool architectural installments to a place surrounded by countryside nature.

Merri Creek

Collingwood Children’s Farm, from @thisisjieun

On the other side of the city lies a bike route called Merri Creek. It is rough and really feels like one is out in the nature unlike the Capital City Trail. I find it hard to believe that a big city like Melbourne has an almost-crude natural scenery like the ones on Merri Creek, while it is actually a bike path that leads one to the CBD. Besides, you can make stops at places like Collingwood Children’s Farm and see some animals.

Melbourne General Cemetery

A cemetery may sound a little creepy for some, but the peaceful atmosphere with the beautiful view is totally worth the ride through the cemetery. Also, the graves for some reason has a calming effect, at least for me. It makes me deliberate about life and death. It is one of my favorite routes in Melbourne. It’s short but worth all the detour. When one cycles towards the city from Carlton North, the graves and the buildings of the city center that peep through the trees look beautifully cacophonous.

Upfield Bike Lane

Brunswick Bath, from @thisisjieun

While people are fighting for separated cycle lanes on Sydney Road, Upfield bike lane is a temporary solution for the Brunswick cyclists. It could be wider and less bumpy but whenever I go on the Upfield bike lane, it is for the graffiti on both sides of the lane during the daytime and for the little LED lights on the fence that safely guide my way on the lane. Also, the pedestrian bridge over the railway near the Brunswick Bath is one of my favorite spots to spend an uninterrupted time with a view of the swimming pool, railway, buildings in the city far in the background and the parking lot full of drug task force police cars. Such randomness epitomizes Brunswick, and that’s why I love it.

Park Street

You can also walk/run/jog on Park Street.

Being the most spacious bike lane from this list, and the sheer amount of space and openness makes you want to conduct a picnic or something. You can also stop by Green Park and have unlimited filter coffee too. But avoid the weekends unless you like a cafe full of kids and their parents. Otherwise, the road is great with lots of space and smooth bike path.

Canning Street

It’s a great route to take from Brunswick (starting from Park Street) to Fitzroy/Carlton. While the street seems to be more popular among cyclists than drivers, the green area in that divides the lanes are a perfect place for a picnic. Take a portable speaker, some blankets and maybe a jumper, and have a takeout pizza with a bottle of Yellow Tail wine. Not only do you have a good view towards the city but get to observe the cyclists. Rathdowne St and Drummond St are also equally nice with green trees casting patches of shadow on fairly wide bike lanes.


People would be amazed by how quickly I adapted to having my bike as my main means of transportation, and also by how many random places (far and close) I have been to by myself on a bike. On days I had nothing much to do, I would go out and cycle without any specific direction because I simply loved that touch of breeze and sensation of freedom it gives me. Or when it was during the sunset, I would follow the sun and enjoy the beautiful scenery. That’s how I found my ways through a new city and explored the parts that one would usually not.

I often forget this, but I am really grateful for my two strong legs that let me explore the city on a bike and also for the fact that I’m still safe and sound (minus couple of minor accidents), especially right after going through a rough road or a risk of running into (or being run over by) a car. Perks of cycling on a sunny and breezy day isn’t limited to saving money and time. It cultivates a sound body and mind.

멜버른, 2016년 1월 24일

몇 달 전 나는 자전거를 수리한 일과 이로부터 배운 삶의 교훈에 대해 을 썼었다. 그때부터 나는 멜버른 내에서 걸어 다닌 양보다 더 많은 거리를 자전거로 다녔다고 생각될 정도로 자주 자전거를 탔다.

멜버른에 오기 전까지는 자전거 타는 것을 이렇게나 좋아하지는 않았다. 사실 그 전에 자전거 타 본 건 열 살에서 열두 살쯤 주차장에서 타본 경험이나 발리에 놀러 가서 자전거 투어를 했을 데뿐이었다. 그러니까 나의 자전거 관련 경험은 자동차가 거의 없거나 아예 없는 그런 상황에서만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자전거를 내 주 이동수단으로 정하는 것은 대담할뿐더러 위험한 선택이기도 했다. 아니, 무모하다고 할 수 도 있겠다. 멜버른에서 자전거를 타면서 사고 한 번 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겠다. 게다가 요즘에도 그리 친절하지 않은 자동차 운전자들에게서 말로 공격을 받는다. 누군가 길에서 비키라며 소리를 지르거나 빵빵거리는 것은 그리 달갑지 않은 일상이다. 하지만 그런 화가 나는 상황들은 사실 자전거를 타면서 오는 자유와 편리함에 비하면 새발의 피이다.

북반구에 있는 친구들과 가족들이 전례 없이 추운 날씨에 시달릴 때 (서울은 영하 18도, 체감온도 26도로 모스크바보다 추웠고 홍콩에서는 눈이 왔다. 뉴욕에는 물론 눈보라가 쳤다) 나는 해가 쨍쨍하지만 44도까지 기온이 오르지 않는 좋은 날씨를 즐겼다. 사실 엘니뇨의 영향으로 이런 한파와 같이 전 세계가 말도 안 되는 기상 상황을 일으킨다고 하는데 멜버른의 좋은 날씨도 그중 하나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러니까 하루 동안 사계절이 있거나 하루는 44도였다가 다음 날 바로 12도 떨어지는 듯한 들쑥날쑥한 멜버른의 평소 날씨에 비해 꽤나 쾌적하고 편안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었으며, 이는 내게도 이상하게 느껴졌다. 물론, 이에 대해 절대 불평하는 것은 아니며 멜버른에서 26년 만에 가장 추운 겨울을 보낸 것을 감안하면 이 정도는 내게 조금 필요한 것이 닌가 싶다.


오늘 나는 꽤 먼 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 구글 지도에 따르면 28.5km 정도를 달렸으며 이는 110m의 경사를 포함한다. 하루 종일 자전거를 탄 탓에 너무나 피곤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멜버른의 자전거 길에 대해 글을 쓰기로 했다.

Capital City Trail 캐피털 시티 트레일

Capital City Trail

오늘 이 길을 따라 바닷가에 다녀왔다. 이 길을 좋아하는 이유는 편리함, 고요함 그리고 다채로움에 있다. 이 길은 방향을 찾기가 쉬우며 신호등이 없어 편리하다. 자동차가 없는 자리를 개울가에 있는 검은색 백조 등이 매우면서 고요함을 더해준다. 마지막으로 다채로움은 자연과 도시의 완벽한 조화, 그리고 길을 따라 계속해서 변하는 경치를 의미한다. 한 편으로는 잔잔한 시냇물이 흐르는 시골과 같다가도 그 바로 위로는 고가도로가 지나가기도 한다. 그리고 얼마나 멀리 가느냐에 따라 이 길은 건축적 구조물이 있는 부분에서 완전히 자연으로만 둘러싸인 곳으로 다양하게 바뀐다.

Merri Creek 메리 크릭

Collingwood Children’s Farm, from @thisisjieun

도시의 반대쪽에 메리 크릭이라 불리는 또 하나의 자전거 도로가 있다. 그 반대 편에 있는 캐피털 시티 트레일보다 조금 더 거칠며 정말 자연 속에 내던져진 느낌이 들기도 한다. 멜버른처럼 큰 도시에 거의 손대지 않은 이러한 자연환경이 있다는 것에 깜짝 놀라곤 한다. 특히나 이 길이 시내로 이어지는 자전거 길이라는 점에서도. 게다가 이 길을 따라 가다 보면 콜링우드 어린이 농장과 같은 곳에 들러 동물도 볼 수 있다.

Melbourne General Cemetery 멜버른 공동묘지

‘공동묘지'가 어떤 이들에게는 조금 꺼림칙하게 들릴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고요한 분위기와 멋진 광경은 공동묘지 한 가운데를 가르는 길의 가치를 이룬다. 게다가 묘지들은 어떤 의미에서는 사람을 안정시키는 기능이 있는 것 같다. 적어도 내게는. 이는 내게 삶과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게 하기 때문인 것 같다. 그래서인지 이 길은 멜버른에 있는 길들 중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곳 중 하나 이기도하다. 비교적 짧은 길이지만 굳이 조금 돌아서 이 길을 찾을만한 가치가 있다. 특히 북쪽에서 도시 쪽으로 향할 때 드문드문 보이는 시내의 고층건물들이 묘지들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불협화음을 만들어낸다.

Upfield Bike Lane 업필드 자전거 도로

Brunswick Bath, from @thisisjieun

사람들이 시드니 로드에 개별적인 자전거 도로를 놓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그게 실현되기 전까지 업필드 자전거 도로가 이 동네의 사이클리스트들의 해결책이다. 물론 조금 더 넓고 덜 울퉁불퉁했으면 좋겠다만 내가 그래도 이 길을 찾는 이유는, 낮에는 양쪽에 가득한 그라피티를 보기 위해서이고 밤에는 울타리에 숨겨져 있는 작은 LED 불빛을 따라 편하게 길을 찾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수영장 근처에 철길 위로 놓인 육교는 나만의 시간을 보내기에 이상적인 위치이기도 하다. 육교에 올라서면 야외 수영장, 철길, 그리고 그 뒤로 보이는 시내의 고층건물들과 함께 마약 전담반 경찰차 주차장이 보인다. 이러한 겉으로 보기에 난잡한 모습이 이 동네의 전형적인 모습을 대변한다. 그리고 난 그런 점이 너무 좋다.

Park Street 파크 스트리트

You can also walk/run/jog on Park Street.

이 글에서 소개한 자전거 도로 중 가장 넓은 도로인 것 같다. 단순히 그 넓은 공간과 탁 트인 느낌 덕분에 이 도로 옆에서 피크닉이라도 해야 할 것 같다. 그린 파크라는 레스토랑 겸 바에 들러서 무한 리필 필터 커피를 마셔도 된다. 하지만 주말에는 되도록이면 피하자, 아이들과 부모들로 레스토랑 전체가 꽉 차기 때문이다. 그린파크에 가는 것이 아니라면 이 넓고 매끄러운 이 길은 언제나 가도 좋은 곳이다.

Canning Street 캐닝 스트리트

바로 위의 파크 스트리트에서 시작해서 브런즈윅에서 피츠로이/칼튼 쪽으로 가기 좋은 길이다. 이 길은 자동차보다 자전거가 많기도 한데, 양 차선을 가르는 풀밭은 피크닉 하기에 적합하다. 휴대용 스피커와 담요, 그리고 추워질 것을 대비해 겉옷 몇 벌을 챙겨서 피자와 전형적인 호주 와인 옐로우 테일을 사서 가자. 이 자리에서는 도시의 멋진 경관이 보일뿐더러 지나가는 사이클리스트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 길과 평행한 라쓰돈 스트리트드러몬드 스트리트 역시 양쪽에서 큰 나무들이 그림자를 드리우며 꽤나 넓은 자전거 도로가 있다.


사람들은 종종 내가 이렇게 금방 주요 이동수단으로 자전거를 타는 데에 익숙해졌다는 것에 놀라곤 한다. 게다가 혼자서 자전거를 타고 가본 수 많은 가깝고 먼 곳들을 알면 더욱더 놀란다. 딱히 할 일이 없을 때 나는 특정한 목적지 없이 자전거를 타고 달리곤 했다. 왜냐하면 자전거를 타고 달리며 느끼는 그 시원한 바람과 자유로움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다. 혹은 해질녘이면 무작정 해가 떨어지는 방향으로 향하곤 했다. 정말이지 덕분에 너무나도 아름다운 광경을 보았던 것 같다. 그게 내가 이 새로운 도시를 탐사한 방법이며 가보지 못했을 새로운 곳들을 발견한 방법이다.

자주 잊어버리긴 하지만 나는 이 도시를 자전거를 타고 마음껏 누빌 수 있는 이 튼튼한 두 다리에 감사하다. 또한 아직까지 (비록 두어 번의 작은 사고가 있었지만) 무사히 이렇게 살아있다는 것도 참 감사하다. 특히나 매끄럽지 않은 도로를 지나거나 자동차에 부딪힐 뻔한 후에는 그 감사함이 더욱 짙게 느껴진다. 햇빛이 따스하고 바람이 솔솔 부는 날에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것의 좋은 점은 단순히 돈과 시간을 아끼는 데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이는 건강한 몸과 건전한 마음가짐을 양성하기도 한다.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Jieun Cho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