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소리

예전엔 클래식을 즐겨 듣지 않았는데 갈수록 좋아하게 된다. 아직도 잘 모르지만, 가사가 없는 음악에 점점 더 끌리게 된다. 선율 속에 내 마음의 소리를 온전히 맡겨볼 수 있어서 그런 것 같다.

Like what you read? Give Atlantis Observatory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