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페북에서 한창 떠들석한 보이저엑스 대표님의 글을 보며 여러 생각이 드는데... (칼자루를 든 사람은 그걸 휘두르는 지도 모른다던가 번지점프는 누가 뒤에서 떠밀어서 하는게 아니라는 것 등등) 정말 여러 비슷한 상황 속에서 공감도 되고 반성도 되며 할말이 많은데 느낀 점들과 여러 야사들은 지인들과 오프라인에서만 우선 나누기로 하구...

또 누군가는 이런 글 sns에 살짝 끄적인다고 명예훼손 당하거나 협박하는 줄 알테지만... 허허. 그런 사람들 겪어보면 참 불쌍하고 안타깝다. 사람이 신의없이 속고만 살아서 그런건가 왜 인생을 그렇게 쫄려서 쫄보처럼 사는지....참.

신중하고 차분한 것과 소심하여 졸렬한 것과의 차이점을 나부터 먼저 깊이 생각해보자.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