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 was reminded today. I felt it. I didn’t want to feel it. But it was all too familiar — like deja vu.

I am perhaps afraid to share myself with others.

I can’t let you do that.
Because I got
No place to go
No place to hide
No will to fight
앞이 보이질 않아 
한걸음 내딛을 때 마다 밀려오는 불안함에 난 
숨이 멎을 것 같아 
한 알씩 넘겨질 때 마다 목이 메는 비참함에 난
알고 싶지가 않아 
그렇게 알아갈 때 마다 다가오는 두려움 속에 난
숨이 멎을 것 같아 
미칠 듯 그어질 때 마다 
나를 집어 삼킨 이 고통을 끝내고 싶어
손목을 긋던 목을 매달던 뭐라도 해봐요
뛰어내리던 부숴버리던 어떻게 해봐요 좀
손목을 긋던 목을 매달던 뭐라도 해봐요
뛰어내리던 부숴버리던 어떻게 해봐요 좀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