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Week in Meteor #22

2015년 7월 10일

Updates in Meteor Core (MDG)

Oplog Performance Improvements

이 Pull Request는 최근에 merge 되었으며, oplog 분야의 서버 사이드 성능에 큰 영향을 줍니다. 이것은 CPU 사용을 줄이고 oplog호출을 보다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서 서버가 시도중인 oplog 추적에서 불필요한 횟수를 줄입니다. 이렇게 커뮤니티가 성능 향상에 기여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좋습니다.

Meteor Tutorial Generator

이것은 Sashko가 작업중인 깔끔한 프로젝트입니다. 이것은 ruby 스크립트와 일부 git 패치로 만들어진 동적으로 튜토리얼을 생성하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역자주: 링크가 깨졌습니다. 무언가 잘못된 것 같습니다.)

Tutorial Viewer

이것은 튜토리얼을 다루는 또 다른 저장소입니다. 현재 이것은 작은 Meteor 앱으로 여러분이 쉽게 간단한 인터페이스로 모든 튜토리얼을 볼 수 있게 해 줍니다.

Updates in the Meteor Community

Tips for Building Large Meteor Apps

이것은 멋진 hackpad로 Meteor 앱을 구축하기 위한 패키지 기반의 아키텍처를 다룹니다. 여기서는 각각의 측면을 다루고 왜 이것이 대형 앱을 구축하는 데 있어 강력하고 좋은 지에 대한 이유를 제시합니다. 저는 이것을 읽어보시고 제안할 것이 있다면 댓글을 달아 주시기를 강력히 권합니다.

Why Angular + Meteor

이 글은 Angular 개발자들이 왜 Meteor를 서버로 채택해야 하는 지를 다루는 멋진 글입니다. 저자는 직접 통합과 쉬운 실시간 데이터 액세스와 같은 것에서 Meteor 플랫폼을 사용하여 얻는 다양한 잇점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Angular에 관심이 있거나 또는 Angular 개발자들에게 확신시킬 때를 아는 것에 관심이 있다면, 이 글이 훌륭한 자료가 됩니다.

What Goes Where: Making Sense of Meteor’s Client / Server Split

이 글은 Sacha Greif의 훌륭한 블로그 글로 클라이언트와 서버 코드의 분리에 숨은 논리를 다룹니다. 저는 이 글이 입문 / 초보 Meteor 개발자들에게 제공되는 것이 더 어울리지 않나 싶습니다.

Sharing Login State Between Sub Domains

MeteorHacks 팀이 서브 도메인과 다른 앱들 사이에 로그인 상태를 공유하는 방법을 배포하였습니다. 이것은 정말 다루기 쉽고 구축하기 쉽습니다. 이를 사용하고 싶다면 kadira:login-state 패키지를 보시기 바랍니다.

Step-By-Step Guide to Integrating CrossWalk

이 글은 Crosswalk 설정 방법을 스크린 샷과 함께 보여주는 훌륭한 안내서로 이를 이용하여 하이브리드 안드로이드 앱을 만들 수 있게 해 줍니다. 이 글은 cordova를 사용하는 정규 WebView에서의 성능이 충분하지 않은 이유로 해서 하이브리드 쪽을 선택하는 경우라면 확실히 기억해 두어야 할 바로 그것입니다.

Use Any Database with Meteor

이 글은 ccorcos:any-db 패키지에 대한 블로그 글로 어떤 데이터베이스 이든 이를 통합하는 것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 글은 특히 Neo4J와 통합하는 것을 다루고 있습니다만, 여러분의 선택에 따라서 다른 데이터베이스에 대하여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른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지원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는 기능이라는 점에서 이것은 정말 좋은 일입니다.

Meteor Club Podcast Facelift

Meteor Club의 멋진 분들, Josh Owens와 Ben Strahan이 팟캐스트를 위한 새로운 웹사이트를 구축하였습니다. 이 사이트는 이용하기 쉽고 저 개인적으로도 즐기고 있습니다. 정말 이 사이트는 팟캐스트를 듣기에 좋습니다.

이번 주는 여기까지입니다. 다음 주에 Meteor 우주의 더 새로운 소식으로 만나요.

Like what you read? Give Lee Sangwon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