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가 자라는 모습을 본다.

누워있던 몸을 뒤집어 팔을 괴고 머리를 치켜든 모습이 이렇게 늠름하고 멋진 동작이었던가?

나도 모르게 그 옆에서 흉내 내어봤더니 나의 어머니와 나의 아버지가 미소지으며 지켜봤을 내 모습이 떠오른다.

나의 아이가 나에게 가르침을 주고있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