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글) 왜 비관론은 똑똑하게 들리는가?

“이해는 안되지만, 사람들은 세상이 망한다는 소리를 듣길 좋아한다” 라고 Deirdre N. McCloskey 가 뉴욕 타임즈에 말했습니다.

지나온 기록을 보면 세상은 갈수록 더 살기 좋아지고 있지만, 비관적인 얘기는 낙관론보다 더 자주 접할 수 있으며 또 그럴 듯 하게 들립니다. 장미빛 미래를 얘기하는 낙관론자보다 비관론은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또한 더 많은 관심을 받습니다.

이런 현상은 언제나 있어 왔습니다. Matt Ridley는 “The Rational Optimist”에 서 150년 전 존 스튜어트 밀의 말을 인용합니다. “내가 보건데, 다른 이들이 희망에 가득차 있을때 절망을 얘기하는 사람들이 대중들에게 현자로 추앙 받는 현상이 있다.”

당신이 세상이 나아진다고 한다면, 순진하거나 둔감한 사람 취급을 받을겁니다. 당신이 세상이 계속 나아질거라고한다면, 미친 사람 취급을 받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종말이 곧 다가온다고 얘기한다면, 노벨 평화상을 줄지도 모르죠.

투자에서 낙관론자는 세상물정 모르고 응원하는 사람 취급을 받습니다. 하지만 비관론자는 영리하게 숨은 사실을 파헤치는 것 처럼 보입니다. — S&P 500은 지난 세기에 18,000배 올랐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구요- 와튼의 Jeremy Siegel은 티비에 출연할 때 마다 맹목적으로 장이 오른다고 하는, 맹목적인 주식 낙관론자라는 핀잔을 받습니다. 그는 이 얘기를1980년대 초반부터 해 왔는데, 그 이후로 시장 가치는 40배 올랐습니다. 누군가가 대공황에 대해 경고할때 사람들은 실제로 시장에 어떤 일이 있어왔는지를 보지 않죠.

투자에서 뿐만이 아닙니다. 하바드의 Teresa Amabile의 연구에 따르면 책에 대한 부정적인 리뷰를 남기는 사람들이 긍정적인 리뷰를 남기는 사람보다 더 똑똑하고 능력있는 것 처럼 보인다고 합니다. “비관론만이 심오하게 들립니다. 낙관론은 얄팍하구요”

왜일까요?

노벨상을 받은 다니엘 카네만은 사람들이 수익보다 손실에 더 강하게 반응한다는 사실을 보여줬습니다. 진화적 방어장치 때문입니다. “유기체들은 생존과 생식에 도움이 되는 나은 기회보다, 당장의 위협을 항상 더 긴급하게 생각해 왔습니다”

제가 관찰한 비관론이 더 많은 관심을 받는 이유들 입니다.

  1. 낙관론은 위험을 의식하지 못하는 것 처럼 보이고, 그렇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비관론이 더 똑똑해 보입니다. 하지만 그건 낙관론을 보는 틀린 시선입니다. 대부분의 낙관론자들은 상황이 나빠질 수 있다고, 우리가 불황, 베어 마켓, 전쟁, 패닉, 전염병 등이 올 수 있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낙관적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그들의 포트폴리오, 커리어 등을 그런 내리막길을 견딜 수 있도록 설정해 주었기 때문입니다. 낙관론자들에게는 그것은 훌륭한 책의 느린 챕터에 불과합니다. 낙관론자와 비관론자의 차이는 종종 참을성과 기간의 차이에서 옵니다.
  2. 비관론은 모든 것들이 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줍니다. 이는 우리가 다들 가지고 있는 개인적인 단점을 합리화 하도록 도와줍니다. 동병상련- 당신이 제어할 수 없는 것들이 당신 문제의 원인이라고 합리화 하는 것은 기분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므로 거기에 끌립니다.
  3. 비관론은 행동을 취하도록 요구하고, 낙관론은 하던 대로 계속 하던것을 의미합니다. “팔고, 나가” 라고 하는 비관론은 당신의 주의를 끄는데, 왜냐하면 당신은 지금 당장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나중에 그 글을 읽거나 디테일을 살펴볼 여유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다칠 수 있으니까요. 낙관론은 대부분 “걱정마, 하던대로 해, 다 괜찮아” 라고 하는데, 대부분 당신이 딱히 무언가를 해야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무시 당하기 쉽습니다.
  4. 낙관론은 세일즈 피치 처럼 들리지만, 비관론은 당신을 구하려는 사람처럼 보입니다. 그리고 이건 종종 사실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기본적인 상황에서, 낙관론이 옳습니다. 그리고 비관론은 어떤 것 만큼이나 세일즈 피치 같습니다. 특히 그것이 돈이나 정치처럼 감정적인 주제일 경우는요
  5. 비관론자는 얼마나 시장이 잘 적응하는지 고려하지 않고 현재의 추세가 단순히 계속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이게 중요한데, 왜냐면 비관론은 대부분 합리적인 판단에 근거합니다. 그래서 경고는 설득력이 있고 무섭게 들립니다.

2008년에, 환경론자 Lester Brown은 “2030년에 되면, 중국은 9800만 배럴의 석유를 매일 필요로 하게 될 것입니다. 세계는 지금 하루에 8500만 배럴을 생산할 수 있는데, 그것보다 더 많이 생산하는건 불가능 할 것입니다. 세계의 석유가 고갈될 것이라는 얘기죠.”

그가 맞습니다. 이 얘기 대로라면 우린 석유가 고갈될 겁니다. 하지만 그건 시장의 작동 원리가 아닙니다. 석유의 부족은 석유 가격을 상승시키고, 석유 가격의 상승은 생산자들에게 새로운 시추 방식을 개발하기 위한 좋은 동기부여가 됩니다. 그리고 우리는 더 많은 석유가 생기게 되며 무엇을 해야할지 알게 됩니다. 작년 세계 석유 생산량은 9600만 배럴입니다. 벌써 그가 생각하면 최대 생산량을 웃돌지요. 시장이 적응하는 방식을 무시하는 것이 많은 비관론자들의 예상이 빗나가는 중요한 이유입니다.

비관론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본 적이 있나요? 당연하겠죠. 그들은 무엇이 지속불가능한지 알려주는 가장 좋은 지표입니다. 지속 불가능한 것은 아마도 변화를 요구하게 되겠고, 그런 변화가 바로 낙관론이 자라나는 토양입니다.

“For reasons I have never understood, people like to hear that the world is going to hell,” historian Deirdre N. McCloskey told the New York Times this week.
It’s hard to argue. Despite the record of things getting better for most people most of the time, pessimism isn’t just more common than optimism, it also sounds smarter. It’s intellectually captivating, and paid more attention to than the optimist who is often viewed as an oblivious sucker.
It’s always been this way. John Stuart Mill wrote 150 years ago: “I have observed that not the man who hopes when others despair, but the man who despairs when others hope, is admired by a large class of persons as a sage.” Matt Ridley wrote in his book The Rational Optimist:
If you say the world has been getting better you may get away with being called naïve and insensitive. If you say the world is going to go on getting better, you are considered embarrassingly mad. If, on the other hand, you say catastrophe is imminent, you may expect a McArthur genius award or even the Nobel Peace Prize.
In investing, a bull sounds like a reckless cheerleader, while a bear sounds like a sharp mind who has dug past the headlines — despite the record of the S&P 500 rising 18,000-fold over the last century. Wharton Professor Jeremy Siegel is often chided as a perma-stock-bull, blindly cheering for a higher market every time he goes on TV. But he’s done it since the early 1980s, a period in which the market increased in value 40 times over. Alas, few care about past results when someone else is warning about The Next Great Depression.
This goes beyond investing. Harvard professor Teresa Amabile shows that those publishing negative book reviews are seen as smarter and more competent than those giving positive reviews of the same book. “Only pessimism sounds profound. Optimism sounds superficial,” she wrote.
Why?
There’s clearly more at stake with pessimism. Daniel Kahneman won the Nobel Prize for showing that people respond stronger to loss than gain. It’s an evolutionary shield: “Organisms that treat threats as more urgent than opportunities have a better chance to survive and reproduce,” Kahneman once wrote.
Here are a few other reasons I’ve observed for why pessimism gets so much attention.
1. Optimism appears oblivious to risks, so by default pessimism looks more intelligent. But that’s a wrong way to view optimists. Most optimists will tell you things will get ugly, that we’ll have recessions, bear markets, wars, panics, and pandemics. But they remain optimistic because they set themselves up in portfolio, career, and disposition to endure those downsides. To the pessimist a bad event is the end of the story. To the optimist it’s a slow chapter in an otherwise excellent book. The difference between an optimist and a pessimist often comes down to endurance and time frame.
2. Pessimism shows that not everything is moving in the right direction, which helps you rationalize the personal shortcomings we all have. Misery loves company, as they say. Realizing that things outside your control could be the cause of your own problems is a comforting feeling, so we’re attracted to it.
3. Pessimism requires action, whereas optimism means staying the course. Pessimism is “SELL, GET OUT, RUN,” which grabs your attention because it’s an action you need to take right now. You don’t want to read the article later or skim over the details, because you might get hurt. Optimism is mostly, “Don’t worry, stay the course, we’ll be alright,” which is easy to ignore since it doesn’t require doing anything.
4. Optimism sounds like a sales pitch, while pessimism sounds like someone trying to help you. And that’s often the truth. But in general, most of the time, optimism is the correct default setting, and pessimism can be as big a sales pitch as anything — especially if it’s around emotional topics like money and politics.
5. Pessimists extrapolate present trends without accounting for how reliably markets adapt. That’s important, because pessimistic views often start with a foundation of rational analysis, so the warning appears as reasonable as it is scary.
In 2008, environmentalist Lester Brown wrote: “By 2030 China would need 98 million barrels of oil a day. The world is currently producing 85 million barrels a day and may never produce much more than that. There go the world’s oil reserves.”
He’s right; We’ll run out of oil in that scenario. But that’s not how markets work. A shortage pushed up oil prices, high prices incentivized producers to come up with new drilling techniques, and now we have more oil than we know what to do with. World oil production last year was 96 million barrels — already way above what he thought was the high mark. Failing to account for markets’ ability to adapt is the cause of death of most pessimist forecasts.
Should you ever listen to pessimists? Of course. They’re the best indication of what’s unsustainable, and thus probably about to change, and thus the soil of what’s to be optimistic about.

https://www.fool.com/investing/general/2016/01/21/why-does-pessimism-sound-so-smart.asp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