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노우' 자회사 설립

네이버가 캠프모바일에서 제공하는 ‘스노우'를 별도의 자회사로 설립한다고 하는군요. 스노우는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V(브이)는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라고 보면 되겠죠? 스노우는 스냅챗, V는 페북 라이브와 트위터의 페리스코프가 경쟁사쯤 될 듯.

아래는 네이버가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네이버는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인터넷 시장에서 서비스 경쟁력과 사업적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민한 움직임으로 조직 및 회사 구조를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이 일환으로 2016년 8월 1일, 네이버는 자회사 캠프모바일(대표 김주관)을 인적 분할해 새로운 자회사인 스노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 합니다.

2013년 3월 설립된 자회사 캠프모바일은 ‘네이버’ 에 기대지 않고, 독자생존하며 새로운 모바일 시장에서 글로벌 서비스를 인큐베이팅 하는 역할에 집중해 왔습니다. 시장 흐름에 맞춰 빠른 선택과 집중 전략을 펼치며 3년간 약 30여개의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그 중 밴드(5천만 다운로드)와 후스콜(4천만 다운로드)은 새로운 시장 영역을 개척하며 1위 사업자로서 굳건한 자리를 지켜오고 있습니다.

또한 출시 9개월만에 4천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일본과 동남아 시장에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스노우(SNOW)’를 만들어 냈습니다.

아시아 시장의 대표적인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스노우’는 해당 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성을 확보하기 위해 캠프모바일과는 차별화 된 정체성이 필요하다고 판단, 독립된 법인으로 분할을 결정했습니다.

분할 방식은 캠프모바일과 스노우 주식회사(가칭)가 각각 사업의 독립성, 책임과 권한을 보다 명확히 할 수 있도록, 각각 네이버의 100% 자회사 형태로 존재하게 됩니다.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입지 강화를 위한 ‘스노우 주식회사’]

스노우 주식회사(가칭)는 現 스노우 사업부장인 김창욱 대표 내정자를 중심으로 스노우의 글로벌 사업 강화를 추진합니다. 스노우는 일본 애플 앱스토어 무료앱 전체 순위에서 75일간 1위를 지키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우며, 대한민국, 대만, 홍콩 앱스토어에서도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스노우 주식회사는 아시아의 1020세대의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문화를 선도하는 대표적인 서비스로 스노우를 성장시키는 것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한편, 캠프모바일은 김주관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대표 서비스인 밴드(BAND)의 글로벌 진출과 비즈니스 역량 강화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캠프모바일의 정체성인 새로운 영역 발굴 시도를 통해 제 2의 밴드나 스노우를 인큐베이팅 하는 회사로서의 역할도 계속 해나갈 것입니다.

네이버는 모든 변화를 위기이자 기회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시장과 이용자의 변화에 따라 제도와 조직을 유연하게 변화시키는 네이버식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습니다. 이번 캠프모바일의 기업 분할 역시 밴드와 스노우가 새로운 시장에서 글로벌 성장을 이뤄낼 수 있는 기반이 될 것 입니다.

감사합니다.

Like what you read? Give Taehyun Brad Kim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