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트 블로깅

샘플입니다.

한글 표현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합니다.

박 대통령 불신임 발언 후 13일만에 사퇴…”용감한 개혁, 따뜻한 보수의 길 가겠다”
박 대통령 우회 비판했지만 직접 언급 안해…”거취 문제 혼란” 사과

(서울=뉴스1) 서상현 기자 =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8일 원내대표직을 사퇴했다.

지난 6월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유 원내대표를 사실상 불신임한 뒤 13일만에 물러나는 것이다. 이로써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로 비롯된 새누리당 내홍은 일단락되게 됐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는 오늘 새누리당 의원총회의 뜻을 받들어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다. 저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혼란으로 큰 실망을 드린 점은 누구보다 저의 책임이 크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참으로 죄송한 마음”이라며 거듭 국민에게 사과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어 “평소 같았으면 진작 던졌을 원내대표 자리를 끝내 던지지 않았던 것은 제가 지키고 싶었던 가치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것은 법과 원칙, 그리고 정의였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정치생명을 걸고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임을 천명한 우리 헌법 1조 1항의 지엄한 가치를 지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 사퇴하지 않고 의원총회의 뜻에 따라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는 것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우회 비판으로 풀이된다.

유 원내대표는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라는 지난 16년간의 질문을 오늘 아침에 자신에게 던져봤다면서 “정치는 현실에 발을 딛고 열린 가슴으로 숭고한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다. 아무리 욕을 먹어도 결국 세상을 바꾸는 것은 정치라는 신념 하나로 정치를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주간 저의 미련한 고집이 법과 원칙, 정의를 구현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면 저는 그 어떤 비난도 달게 받겠다”는 입장도 표명했다.

유 원내대표는 “더 이상 원내대표가 아니어도 더 절실한 마음으로 꿈을 이루기 위한 길로 계속 가겠다”며 “지난 4월 국회연설에서 고통받는 국민의 편에 서서 용감한 개혁을 하겠다, 제가 꿈꾸는 따뜻한 보수, 정의로운 보수의 길로 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정치적으로 박 대통령과 다른 자신의 정치 노선과 신념의 길로 가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유 원내대표는 사퇴 회견문에서 박 대통령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유 원내대표는 회견 뒤 기자들의 잇딴 질문을 받고 “그 정도 하시죠”, “드릴 말씀 없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고 반복한 뒤 회견장을 빠져나갔다.

유 원내대표는 회견문을 읽기 시작하면서 감정에 북받친 듯 떨리는 목소리로 입장을 읽어내려갔다.

앞서 새누리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권고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김무성 대표가 유 원내대표를 직접 찾아 의총 결과를 설명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를 즉각 수용하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선 30여명의 의원들이 발언을 했고, 이 가운데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표결로 정하자는 의견도 다수 개진됐다.
dearpure@

<a href=”#”>

Codepen test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