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에 관해서.

며칠 전, 지인의 페이스북 포스팅에서
왜 사람들이 페이스북에 더 이상 글을 쓰지 않는가? 라는 물음을 최근에 보고,

왜일까 생각해보게 됐는데.

일단,

페이스북이 개인의 소셜활동에서 사회인으로서의 소셜활동으로 확대됨에따라, 더 이상 ‘개인의 사생활’이나 지극한 사견을 나누기에는 부담스럽거나 말 그대로 ‘적절치 않은’ 장이 되었다는 생각.

개인적으로 나는, 페이스북에 일상을 공유하는 것이 (조금 과장하여) 공포스러워진지는 사실 꽤 되었다.

여전히 어떤 플랫폼이 내게 가장 적절하고 애정스런 공간인지는 잘 모르겠다.

왜냐하면, 검색이 잘돼고 공유가 잘되는 그런 요인보다는,

내가 어떤 독자들에게 내 이야기를 거리낌없이 나눌 수 있을까 하는 물음에 대해 아직도 고민중이기 때문이다.

플랫폼보다, 누가 내 이야기를 애정있게 읽어봐줄까에 대한 대답.
누구에게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걸까에 대한 대답말이다.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oliviha’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