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에는 차(茶)를 많이 마셨을까?

징검다리 연휴에 차의 성지라 불리는 일지암( 一枝庵)에 다녀왔습니다.

일지암 앞에서 내려다 본 두륜산의 절경

일지암은 해남 두륜산에 위치한 대흥사( 大興寺) 경내에 있는 작은 암자입니다. 조선 후기 한국의 차문화를 집대성했다는 초의선사(草衣禪師)가 지은 곳으로 주변에는 차나무가 심어져 있습니다. 이곳에서 초의선사는 차를 재배하며 ‘동다송(東茶頌)’이라는 차 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초의선사는 다산 정약용과 교류하였고 추사 김정희의 절친이었습니다. 그리고 제자로는 남종화 화풍의 대가인 소치 허련을 두기도 하였죠.

그런데 초의선사 이전의 조선시대 차문화는 상당기간 그 맥이 끊겨있었습니다. 고려시대에는 차문화가 융성했지만, 조선시대로 넘어오면서 중국과의 교역이 끊겨 고급차가 수입되지 않고, 숭유억불 정책에 따라 주로 불교에서 행해지던 음차 문화가 사라지게 되었죠. 특히 임진왜란을 거치면서 먹고살기가 어려워지자 사치재인 차는 기록상으로만 남게 되었습니다.

세종대왕은 도대체 중국인들은 어째서 차를 저렇게 마시고, 우리는 이처럼 차를 안 마시는지 모르겠다고 궁금해 하였습니다. 임진왜란 당시 명의 장군이었던 이여송과 개화기 당시 위안스카이는 왜 조선은 차를 만들어서 무역하지 않느냐고 오히려 반문할 정도였죠. 그러니 조선시대를 다루는 드라마나 소설에서 대다수의 사대부들이 자연스럽게 차를 마시는 장면은 사실이라고 보기 어렵습니다. 아주 극소수의 애호가들이 있긴 하였겠지만요.

그렇게 잊혀가던 차문화가 다시 부활하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중국의 표류선이었습니다. 차가 가득 실려있었죠. 이에 대해서는 진도에 유배가 있던 이덕리가 지은 ‘동다기’에 그에 대한 묘사가 실려있습니다.

우리나라 풍습이 비록 작설을 사용하여 약에 넣기는 해도, 대부분 차와 작설이 본래 같은 물건인 줄은 모른다. 때문에 예전부터 차를 채취하거나 차를 마시는 자가 없었다. 혹 호사가가 중국 시장에서 사가지고 올망정, 가까이 나라 안에서 취할 줄은 모른다. 1760년에 배편으로 차가 오자, 온 나라가 비로소 차의 생김새를 알게 되었다. 10년간 실컷 먹고, 떨어진 지 이미 오래되었는데도 또한 다서 쓸 줄은 모른다. 우리나라 사람에게 차는 또한 그다지 긴요한 물건이 아니어서 있고 없고를 따질 것이 못 됨이 분명하다.

이덕리는 유배 중에 차에 빠져 차 제조 방법을 서술한 ‘동다기’를 지었습니다. 또한 차를 판매하여 얻어진 재정을 통해 국가 안보에 어떤 식으로 활용할 수 있을지 ‘상두지’라는 책을 지어 소상히 저술합니다. 그러나 조선 끝자락 유배지의 골방에서 저술된 이 책은 그의 죽음과 함께 소리 소문없이 묻히게 됩니다.

그렇지만 표류선을 통해 10년간 유통된 차는 조금씩 차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킨 계기가 되었습니다. 서생들은 차를 마시고 공부를 하면 집중력이 향상되는 각성 효과를 체감하였고, 심지어 차를 만병통치약으로 여길 정도로 소문이 더해졌습니다. 이후 다산 정약용과 초의선사 그리고 그의 절친인 추사 김정희를 통해 한양에서도 차에 대한 관심은 급속도로 커지게 됩니다.

이번 남도 여행 중 일지암에서는 허허당 스님과 그리고 영암에서는 ‘월인당’이라는 한옥펜션을 운영하는 사장님과 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두 분 모두 차를 무척 사랑하시는 분들이었죠. 조선시대 차문화에 대한 인식에 있어서는 조금씩 차이가 있었지만 두 분의 다도는 고풍스러웠고 운치가 있었습니다. 일지암에서는 햇차를 맛볼 수 있었고, 영암에서는 직접 만드셨다는 홍차를 맛볼 수 있었죠. 모두 더할 나위 없이 맛이 좋았습니다.

차를 많이 마셔 호가 다산인 정약용 선생은 “차를 마시는 민족은 흥하고, 술을 마시는 민족은 망한다”라고 하였습니다. 저는 차도 좋아하지만 술을 더 좋아하는 사람이라 그에 동의하기는 어렵습니다만(웃음) 융성했던 고려시대의 차문화가 조선시대에는 그 맥이 끊겼다가 차가 가득 실린 표류선을 통해 차가 다시 유통되고 그 이후 다산과 초의선사 등에 의해 다시 관심을 받게 되는 모습은 참 흥미롭습니다. 이렇듯 역사란 주변의 환경(무역 단절과 숭유억불)과 여러 가지 우연(표류선의 등장)그리고 누군가의 노력(이덕리의 서술과 초의선사의 집대성 등)이 겹쳐 이뤄지는 것은 아닐까요.


<참고>

정민. 『18세기의 맛 』. 문학동네, 2014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