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한 장


어디의 누군가가
마당에 날개 한 장을 떼어두고 갔다
남긴 것, 그리고 남겨진 것에 대하여 생각해 본다
나머지 하나는 다른 곳에 남긴 것인가
혹은 품고 간 것인가
하나로는 없는 것만 못 할텐데
그리도 비틀거리며 품고 갔는가
그것은 지난 날의 훈장이오, 어리석도다 그대여
햇빛 없는 곳에 날개 한 장이 덩그러니 놓여있다
나는 그것을 구겨버리고 적당한 곳에 던져두었다
어리석도다 그대여, 버려진 것에게는 버리는 일 뿐이다
구깃거리는 주름에 빗물이 맺힌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