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발표를 보고


이번 아이폰6 발표를 보고 느낀 점은, ‘애플에게도 더 이상의 ‘어썸’함은 없어졌구나.’라는 느낌이었다. 이전에 유출되었던 디자인 그대로, 화면 크기도 그대로,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 iWatch의 등장. 그리고 계속해서 끊겨 제대로 볼 수 조차 없었던 생중계 시스템.

애플의 발표때마다 항상 나왔던 ‘혁신은 없었다.’라는 문구. 하지만 그런 발표 속에서도 애플의 아이폰은 항상 CORE 기능을 하나씩은 들고 나왔다. 3gs는 굳이 말할 필요가 없고, 4에서는 레티나 디스플레이, 4s에서는 siri(개인적으로 별로긴 하지만 선도 기업으로서 영향을 준 것은 부정할 수 없다), 5에서는 알루미늄 공법 사용 및 4인치로의 변화 — 그리고 한 손으로 조작하기 편하다라는 문구 — 5s에서는 지문인식 시스템 탑재(touch id)

하지만 6과 6+은 글쎄? 화면 커진 것 빼면 정말 딱히….. CORE 기능이 뭔지 정확히 모르겠다. 물론, 애플이니까 실제 폰의 완성도는 좋긴 하겠지만, ‘왜 이걸 사야 하는가?’ 라는 물음을 던지면, 바로 답하기가 어렵다. 특히 6+에 더 좋은 기능을 몰아넣음에 따라, 사용자들은 6을 살지 6+을 살지 다시 고민을 해야 하는 부담감까지 갖게 되었다.

그리고 핵심적으로, iWatch은 정말 실망이었다. ‘애플이라면 뭔가 다르겠지’라는 믿음은 잠시, 작은 화면에 기능을 몰아넣고 조그 하나 차용한 것을 보면서… 더 이상 애플이 시장을 선도하진 않겠구나 라는 느낌을 받았다. 지금까지 애플은 있던 기능들을 완성도 있게 발전시켜 시장의 주류로 끌어올리는 역할을 주로 했는데, iWatch는 글쎄. 프로토타입을 발표장에 들고 나와 설명한 느낌이 들었다. 무엇보다도, 이전 기어 시리즈를 먼저 발표한 삼성을 따라했으면서도, 차별화에 실패한 느낌이 들었다. 애플에게 있어, 이건 분명히 문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심지어 삼성 VR이나 엣지 발표보다 못 한 느낌이 들었으니 뭐…(이하 설명 생략)

아무튼 애플이 쌓아올린 명성이 있으니 지금은 문제가 없겠지만, 과연 후속 발표에서 이 같은 평을 벗어나게 해줄 어썸할 제품을 낼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MemorialWriter’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