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약용) 의 (목민심서) 에서

밉게보면 “잡초” 아닌 “풀”이 없고,

곱게보면 “꽃” 아닌 “사람”이 없으되,

“그대”를 “꽃”으로 볼일이로다.

털려고 들면 “먼지”없는 이 없고,

덮으려고 들면 못 덮을 “허물” 없으되,

누구의 눈에 들기는 힘들어도

그눈밖에나기는한순간이더라.

귀가얇은자는

그 입 또한 가랑 잎처럼 가볍고,

귀가두꺼운자는

그입또한바위처럼무거운법.

생각이깊은자여!

그대는남의말을내말처럼하리라.

겸손은 사람을 머물게 하고,

칭찬은 사람을 가깝게 하고,

넓음은 사람을 따르게 하고,

깊음은 사람을 감동케 하니,

마음이 아름다운 자여!

그대 그 향기에 세상이 아름다워라.

나이가들면서

눈이 침침한 것은

필요 없는 작은 것은 보지 말고

필요한 큰 것만 보라는 것이며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은,

필요 없는 작은말은 듣지 말고,

필요한 만큼 큰말 만 들으라는 것이고

이가 시린 것은,

연한 음식만 먹고 소화 불량 없게 하려 함이고.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러운 것은,

매사에조심하고멀리가지말라는것이지요.

머리가하얗게되는것은,

멀리 있어도 나이든 사람인 것을 알아보게 하기 위한 조물주의배려랍니다.

정신이깜박거리는것은,

살아온세월을다기억하지말라는것이고

지나온 세월을 다 기억하면 아마도 머리가 핑 하고 돌아버릴 거래요.

좋은 기억, 아름다운 추억만 기억하라는 것이랍니다.

바람처럼다가오는시간을

선물처럼 받아들이면 된다지요.

가끔힘들면한숨한번쉬고하늘을보세요.

멈추면

보이는것이참많습니다…

Like what you read? Give 차용재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