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문제다.

일 경제정의실천연합(이하 경실련)은 성명을 통해 “휴대전화 개설시 신분증스캐너 의무화방침이 불분명한 목적, 스캐너 성능오류, 명의도용 예방 한계, 개인정보의 집중관리 등으로 논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추진됐다”며 사용을 중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 “휴대전화 신분증스캐너 사용, 중단해야” — 국회뉴스

ㅠ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