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당하고 뼈저리게 배운 스타트업 투자사기

2016년 1월 12일 한 통의 전화가 왔었다. 전화 내용은 EBS 티비 뉴스/인터넷에서 우리 회사인 ‘유니브북’이 나오는 것을 보았고 사업적으로 흥미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자신들은 강력한 대학교 네트워크를 가지고 사업을 하는 대학교기술지주 자회사인 ‘대학XXXXXXX’ 김XX 대표인데 동업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사무실로 와서 미팅을 하자는 것이었다.

김XX 대표는 자신의 기업에 대한 어필을 거의 두 시간동안 했다. 대학교 네트워크를 훌륭하게 가지고 있어서 대학 확장을 쉽게 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우리는 그당시 대학교를 확장하는 것에 있어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었던 상태였기때문에 꽤 매력적으로 느꼈었다.

김XX 대표는 자신의 기업과 우리기업인 ‘유니브북’, 각 기업이 가진 장점을 살리고 힘을 합쳐 함께 새로운 법인을 만들고 조인트벤처인 신설 법인을 새롭게 만들어 투자받자고 말하였다.
신설 법인의 Post-value는 10억(Pre-value 7억)으로 하고 3억을 투자받아 30%를 투자자에게 주자고 말하였다. 그래서 새롭게 만드는 법인의 지분은 투자자의 지분(30%)을 제외하고 반반(35%[나],35%[김XX대표])으로 나누어서 새롭게 유니브북이라는 이름과 아주 유사한 법인명을 만들어서 법인을 만들자고 하였다. 나는 김XX 대표에게 왜 기존 유니브북으로 투자를 진행하지 않고 신설법인에 투자받아야 하냐고 물어보니 기존 유니브북 법인은 자본금이 50만원밖에 되지 않기에 3억이라는 투자금을 담는 것이 힘들다고 하였다. 
그렇게 말하며 김XX대표는 “태준아 너는 현재 대학원생이고 경제적인 여유가 충분하지 않으니 내가 사비 1000만원을 들여 신설법인을 만들고 그 신설 법인에 투자를 받은 후 나중에 지분을 분배하는 방향으로 가자”고 말했다.

김XX 대표는 예전 VC에서 일했던 경력이 있어 어려운 용어를 써가며 설득했다. 그 당시 나는 순진하게 대표이사는 보장해준다는 말을 믿고 자신이 1천만원을 써서 회사를 만들겠다는 말을 별 의심없이 진행하기로 했다.

그 후 신규법인은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그 당시 학생들에게 구매한 도서 매입비용을 지급해야 했었는데 3억 원의 투자금이 들어왔으니 기존 유니브북이 가지고 있던 자금으로는 사업에 필요한 ‘도서 매입함’을 600만 원 정도 구입하고, 학생들에게 책을 구매한 비용은 신설 법인의 투자금으로 600만 원정도 지급했다.

하지만 투자가 유치된 후 김XX 대표는 말이 달라졌다. 1,000만원을 들여서 자신의 명의로 신설법인을 만들었고 그에 투자까지 들어온 상황에서 대학 확장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직원(자신의 이해관계자들)에게 지분을 나눠주어야 하기 때문에 교직원 이해관계자 지분을 30% 더 떼어놓고(그렇게 되면 남는 지분은 투자자 지분을 제외하고 총 40%)이를 자신이 차명으로 가지고 있겠다고 말했다. 애초에 동업조건이 그쪽에서는 대학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조건이었기 때문에 동업을 한 것인데 네트워크를 활용하는데 차명으로 지분을 보유한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고 생각하였다.

또한 신규 법인의 이사회도 자신의 애인 및 지인으로 구성하였고 그 당시 나에게는 지분을 20%밖에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내 입장에서는 내 아이템으로 투자받은 건데 최종 지분이 20%인말도 안되는 조건이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이 그 20%를 주는 조건으로 내가 가지고 있었던 기존 회사인 ‘유니브북’을 넘기는데 신설법인의 명의도 아닌 자신 개인의 명의로 기존 ‘유니브북’의 지분 100%를 넘기라고 말했다.

[위 그림파일] 김 XX 대표가 제시했던 계약서 파일

  1. 이 계약서는 기존 회사를 신규법인에 합병하는 것이 아니라 김XX대표 개인 명의로 넘기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었다.
  2. 신규법인의 이사회는 김XX 대표 애인, 지인으로 되어있는데 아래 대표이사 선임을 이사회에서 결정한다면 김XX 대표의 의지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되는 것이었다.
  3. 주주또한 김XX대표 및 그의 우호지분이 절대 다수이기에 주주총회, 이사회에서 아무런 힘도 못쓰는 완전한 바지사장 대표이사가 되는 조건이었다.

당연히 이 계약서에는 동의할 수 없었고 메일로 힘들 것 같다고 보내니 “계약을 못한다고?”라고 말하며 그쪽에서 계약파기에 대한 모든 책임을 나에게 덮어씌우고 어차피 지분은 주지도 않은 상황이고 니꺼인거 하나도 없으니 나가라는 식의 입장을 보였다. 
동시에 도서 매입금으로 사용했던 600만 원을 당장 달라고 이야기했다. 카이스트 SE MBA에 연결된 SK 사회적기업가센터를 통해 법률회사를 찾아갔지만 대처할 수 있는 방안이 마땅히 없었고 기존 유니브북의 현금이 전혀 없는 상황이었기에 내명의로 신한은행에서 카드론을 500만원 받고, 한국장학재단에서 대출 100만원을 받아 거기에 돈을 지급했다.

조금씩 갚으며 이번 달을 마지막으로 대출금은 다 갚았다. 지나간 일이지만 엄청 힘들었었다. 금전적인 것 뿐만 아니라 한 순간에 내 사업을 전부 빼앗겼다는 점, 조금이나마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 당했다는 점, 바보같이 당하기만 했다는 점 등 자책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이 사건을 통해 비싼 수업비로 많은 것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나는 처음 동업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을 때부터 아래와 같은 일을 했어야했다.

1)동업자간 계약서를 체결해야했으며
2)동업, 투자이야기가 나왔을 때 변호사 or 법률회사의 자문을 받으며 모든 사항들을 진행해야 했다.
3) 좋게좋게 하자는 형태가 아닌 모든 내용을 문서로 남겼어야했다.

그리고 투자는 좋은 곳으로부터 받아야한다는 것도 아주 크게 느꼈다. 밸류에이션, 투자금보다 좋은 투자사가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느꼈다. 그리고 사건을 처리하고 마무리하며 카이스트창투사 정재호 이사님 및 여러분들로부터도 아주 큰 도움을 받아 진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도 알게 되었다.

이후 다시 일어서서 힘든 점들은 모두 잊어버리고 16년 7월부터 기존에 기획하고 있었던 온라인 서비스 신사업을 새롭게 개발하여 아이템을 조금 피벗하였고 성공적으로 런칭할 수 있었다. 그렇게 개발한 새로운 서비스가 현재는 MAU기준 약 12.5만 명이 나오며 월매출도 매월 30%씩 성장하고 있다.

또한 지금은 ‘프라이머’라는 좋은 투자자, 좋은 멘토님들을 얻게 되었고 이전보다 훨씬 성숙한 기업가가 된 것 같다.

이 세상엔 나쁜 사람들, 이상한 사람들이 정말정말 많으니 스타트업 하시는 대표님들 모두 나의 케이스를 보며 이와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

그리고 저희 회사에서 개발팀에 뛰어난 인재를 모시고 있으니 혹시 관심있으신 분은 저희 재미있는 회사소개 & 채용공고 글을 읽어주세요! ( https://goo.gl/EanSmJ )

Show your support

Clapping shows how much you appreciated 노사장’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