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이치

나는 오늘 문득 세상의 이치를 봤다.

하나와 둘의 관계, 전체와 분리의 관계.

어느 것이 조금더 우리에게 의미있나 생각해 보고, 본질과 현상 중에 어느 것이 더 가치 있나 무게를 두었다.

이것은 세상을 관조하는 관점이자, 양비론이 아닌 중용의 방법으로 행동하는 지침이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