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과정과 제품을 만드는 과정.

요즘 유투브에서 요리 영상들을 찾아보는 데 재미를 붙였다. 그런데 그렇게 요리 영상들을 많이 찾아보다 보니, 외국의 쉐프든 한국의 쉐프든 요리할 때의 공통점이 보인다.

첫 번째는, 요리 과정에 있어 “의미 없는 것”이 하나도 없다는 점. 어떤 방식으로 손질한 특정한 재료가 어느 타이밍에 들어가는 데는 그에 마땅한 이유가 ‘언제나’ 있다. 그리고 그렇게 들어간 재료들은 완성된 음식의 맛에 어떤 방식으로든 분명히 기여한다.

두 번째는, 본인들이 만드는 요리의 맛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비법, 이른바 킥(Kick)이 꼭 존재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킥들은 끓는 물 처럼 아주 사소한 것일수도 있다.

제품을 만들 때에도 완전히 똑같아야 할 것이다. 노력해야겠다.

Like what you read? Give Won Joon Chee a round of applause.

From a quick cheer to a standing ovation, clap to show how much you enjoyed this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