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nwook Jung
Wonwook Jung

Wonwook Jung

오래 묵어 굳은 말, 권력으로 부푼 말, 잡초처럼 사방에서 돋아나는 말들 말고, 나는 네 목소리가 듣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