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을 바라보는 관점, 콘텐츠 시각!

‘장그래’ 의 삶이 곧 우리의 일상일까?

어느 날, 우리에게 다가온 ‘장그래’ 사원

장그래 사원은 ‘바둑’을 통해서, 삶을 바라보고 사람들과 관계를 형성하는데 있어서 나름의 적응력을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현실에서 느끼는 취업&학벌에 대한 편견과 사회의 이슈가 엿보였고, 개인의 과거보보다 현재를 중요시하는 빠른 사회의 변화에 묻어가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미생’ 을 통해서, 삶의 애환과 속마음을 털어주는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었던 영상이 있었습니다.

‘이승열-날아’ 미생OST

거기서 멈춰있지마 그곳은 네 자리가 아냐
그대로 일어나 멀리 날아가기를
얼마나 오래 지날지 시간은 알 수 없지만
견딜 수 있어 날개를 펴고 살아

‘미생’ ..치명적인 공감이 우리를 지상파에서 케이블로 시선을 옮기게 했습니다. 그리고 디지털미디어 시대에 콘텐츠 소통방향을 이야기합니다.

One clap, two clap, three clap, forty?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