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위하여 결혼식을 올리나

By Seungjung Sohn, ES ’19

Korean wedding traditions have been changing rapidly, relying more on consumption than meaningful relations. These changes reflect an aspect of Korean culture that extends to all corners of life.

ORIGINAL

필자에게 외국에서 생활하며 가장 문화적으로 놀랐던 경험을 물어본다면, 요르단에서 처음 가

봤던 아랍식 결혼식을 가장 먼저 꼽을 것이다. 시작은 여느 한국 결혼식과 비슷했다. 큰 홀에 몇

백명의 사람들이 모여 신랑 신부가 나오기만을 기다리기를 몇 시간. 하품을 하며 지루해하던 그

때, 저 멀리서 들려오는 소리는 신랑 신부를 목격한 사람들의 웅성거림도, 주례를 위해 참석한

성직자의 엄숙한 발소리도 아니였다. 그것은 바로 북소리와 여러 여자들의 ‘ululation (아랍

여자들이 결혼식이나 다른 경축 행사에서 내는 소리. 매우 높고 트릴 ‘trill’ 같음) 소리였다. 주례나

결혼 서약 같은 것들 대신, 그 날 결혼식의 주요 이벤트는 새벽까지 이어지는 광란의 파티였다.

조용하고 성스러운 결혼식에 익숙한 우리 가족에게 아랍 결혼식은 꽤 큰 충격이 아닐 수 없었다.

이처럼 결혼식은 문화적 차이를 가장 잘 보여주는 의식 중의 하나이다. 한국도 마찬가지이다.

인터넷이나 백과사전에서 찾아 볼 수 있는 한국의 결혼 문화는 전통적이고, 서양의 관점에서

본다면 매우 이국적인 색동 한복과 가마를 탄 신부가 주를 이룬다. 전통 혼례 속 폐백 등의 의식과

얼굴을 수줍게 가리고 있는 신부와 신랑에게서 한국 사람들의 가치관을 엿볼 수 있다.

하지만 한국에 살아 본 사람들은 이러한 전통 혼례를 지금은 찾아 보기 힘들다는 것을 안다.

어렸을때 친구들에게 필자 부모님의 전통 혼례 사진을 보여주면 꼭 조선시대 사진인 것 처럼

‘우와 신기하다!’ 라는 반응 뿐이었으니 백과사전의 정보가 얼마나 시대에 뒤쳐져 있는지 알 수

있다.

요즘 한국의 결혼식은 색동 한복과 연지곤지보 다는 이런 쪽에 더 가깝다: 하루에도 몇

커플씩이나 처리하는 결혼 대행 회사에서 빌린 홀에 지인이란 지인은 몇 백명씩 불러 모아 놓고,

지루해 하는 사람들 (“이번 달만 해도 결혼식만 벌써 몇 번째야”) 가운데 속전속결로 이뤄지는

결혼 후, 사람들은 축의금과 맞바꾼 식권으로 몇만원짜리 뷔페를 먹고 돌아간다. 심지어 요즘은

부를 지인이 모자라 ‘신부 친구’ 대행 알바가 유행하기도 한다.

이것은 백과사전에 나오는 전통혼례에 비해선 훨씬 보기 좋지 않은 그림이다. 하지만 필자는

문화를 잃는 것에 대한 분노나 슬픔에 대한 장광설을 늘어놓고 싶지는 않다. 사람이 변하듯

문화가 변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전통혼례가 조상의 가치관들을 보여주듯, 이렇게 변화된

결혼 의식도 21세기 한국의 성향을 잘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 문화는 언제나 자신보다는 남, 그리고 사회를 중요시했다. 남의 시선, 사회의 추세, 그리고

유행 등이 언제나 개인의 성향보다 우위를 점했다. 이러한 사회 중심적 (sociocentric) 성향에

지난 50년 (겨우 두 세대)간의 역사상 가장 빠른 경제 성장을 더하면 지금 한국문화의 변화를

조금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20세기 말 기하급수적인 소득증가에 너무 일찍 샴페인 병을 터트리고

난 흐지부지한 뒷수습을 맡은 21세기 한국은 남 보여주기 식의 물질주의에 꽂혀 19세기 후반의

미국, ‘Gilded age (금박 시대, 대호황 시대)’를 연상시킨다. 결혼식도 더 이상 종교나 개인의

행복을 떠나 다른 사람들을 따라 ‘나도 이렇게 크게 결혼식 할 수 있다’에 더 치우쳐 가는 것 같아

보인다.

필자는 항상 한국의 ‘나보다 남 먼저’ 사상을 자랑스러워했다. 하지만 요즘은 이러한 사고가

이득보다는 사회의 시선에 대한 불필요한 의식을 부르는 것 같아 안타까울 따름이다. 전통식으로

돌아가자는 말은 아니다. 개인주의로 돌아서자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의 한국은

사회중심이건, 공동체 의식이건, 먼저 자기 중심부터 잡고 주위를 의식할 여유가 절실해 보인다.

TRANSLATION

If I were to choose an experience that gave me the most ‘culture shock’, it would most likely be the first ‘Arab’ wedding that I attended in Jordan. It started off as any other Korean weddings: hundreds of people milling about in a big hall waiting for the couple to show up. However, what I heard next was unlike anything I had ever imagined to hear at a wedding; it was neither the crowd murmuring at the sight of the beautiful bride, nor the shuffling of the feet of a priest, but the sound of drums and ululation of a dozen women. The wedding quickly unfolded into a big party that lasted throughout the night, without a break for vows or ‘I do’s. To those of us accustomed to a more spiritual and quiet versions of weddings, the whole event was quite a shock.

As such, weddings are one of the rituals that best show cultural differences. Let’s look at Korea.

If one were to look up Korean weddings online or in an encyclopedia, one would find the description of traditional Korean weddings. The colorful hanbok, bride and groom with their faces hidden and the bride riding the gama (a palanquin) all reveal the values held by the generations of Koreans.

However, those who have actually lived in Korea know all too well that one would not find such procedures in Korea anymore. Pictures of my parents’ own traditional wedding 20 years ago are now a rarity, met more with incredulity than with familiarity; something more likely to be found in encyclopedia than in people’s photo albums.

What would be found in people’s wedding albums these days are more like this (if there ever were any candid shots): a crowded hall rented from a wedding company that goes through at least a dozen couples a day, filled with extended acquaintances of the couple and their family; a wedding hurried through and watched by people bored out of their minds (‘This has got to be like the hundredth wedding of the month’) who pay a certain amount of ‘gift’ in exchange for a meal coupon, some of whom are actual strangers paid to pretend for the day to be the bride’s (or groom’s) friends (Yes, that is a thing, and yes, it is for a desperate attempt to fill the giant hall and even out the guests from both sides of the couple).

This definitely paints a much sadder picture than those found in encyclopedias. However, I am not trying to launch into a tirade about my sadness over the loss of culture and identity; cultures change as people change, and these changed rituals illustrate the contemporary side of Korea just as the traditional ones show the older values of Korea.

What do these changed rituals tell us about the XXI century Korea? Korean culture has always prioritized the opinions, trends, and values of ‘others’ over those of individuals. Coupled with these sociocentric tendencies, the unprecedented economic growth in the last 50 years (only two generations!) has led Korea down a certain path; faced with a success that it was unprepared for, the 20th century Korea indulged in the sudden affluence, leaving the scars of the last century of occupation, war, and poverty for the next generation to tend to. The result in the 21st century resembles the ‘Gilded Age’ of the 19th century America and its showy materialism, which changed even the holy ritual of marriage into another extravagant show.

I have always taken pride in the Korean culture of ‘you before me’. Unfortunately, now it seems that this mentality has evolved into an excessive concern over the others’ gaze, bringing more harm than good. I am not suggesting that we all go back to the ‘traditional’ ways. Nor am I suggesting that we abandon our sociocentric ways for individualism. What Korea needs right now is a reflection on for whom truly the wedding bell tolls.

A single golf clap? Or a long standing ovation?

By clapping more or less, you can signal to us which stories really stan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