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스테이츠 수강생 후기] 지진아의 코드스테이츠 Pre Course 후기

2016년 7월 20일, 컴맹의 코딩 정복기

목표가 있다면 좀 더 체계적으로 이루어야 하지 않을까 해서 컴맹이 ‘코딩’ 씩이나 배워서 ‘홈페이지’ 나 ‘앱’을 만드는 과정을 기록해 보고자 한다.

0. 일단, ‘나’를 소개하자면,

치과의사 면허증이 (어딘가에) 있음 / 여행+일을 반복하던 중 29세부터 시작한 사법고시 공부 6년 동안 1차 2회 합격의 무쓸모 경력 / 치과의사로 돌아갔다가 9년 사귄 남친과 결혼하고 얼결에 여행가이드북 세 권을 출간( 5월 출간한 다낭, 나트랑 셀프트래블 — 현재 여행 베스트셀러 6주차! )하다 보니 지금은 백수인 39세(헐) / 남편 여행사 운영 과정에서 페인트칠, 사무실 알아보기, 현지 취재, 블로그 포스팅, 페이스북 포스팅, 법률자문(???), 재정지원, 잔소리, 술친구 역임 / 고등학교 3년 내내 수학만 했으나…. 반타작. 대학교 교양필수인 미적분 수업에서 C폭격기 교수님께 D를 받는 쾌거; / 컴퓨터는 엑셀이나 파워포인트도 거의 안 써봄. 윈도우도 스스로 깔아본 적 없음. 남편이 다 해줌. (남편 짱짱!)

1. 시작=삽질

여하튼 여행사 일에 다방면의 잔소리 직함을 맡다 보니, 꼭 만들고 싶은 형태의 사이트가 생겼는데 이걸 만들려면 뭔가 기본을 체계적으로 배워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던 찰나에 (여행가이드북 원고를 출판사에 보낸 지 2주 만에) 페이스북에서 ‘한국형 코딩 부트캠프’ 라는 광고가 눈에 띄길래 덜컥 등록했다.

2. 본격적인 과정 돌입

시작부터 불만이었던 이유는 사실 사소한 것이었는데, 코드스테이츠 등록 뒤 커리큘럼 안내가 당일 온라인 오리엔테이션하고 나서 풀린다. 오리엔테이션 전에 ‘슬랙 Slack’ 깔라는 안내가 메일로 전달되는데, 문제는 내 메일이 자동으로 스팸으로 걸러버린 것. 처음엔 문자로 좀 전달해 주면 안 될까? 그리고 슬랙이 ‘업무용 메신저’ 라는 사실도 몰랐는데…


2016년 8월 11일

늦어도 7월 24일에 끝났어야 할 코드스테이츠 Pre-Course 과제를 오늘 드디어 끝냈다!!!!!!!!!!

“은영님, 잘하고 계세요?^^ 언제든지 도와드릴게요~”

한마디가 뭔가 마법의 주문 같다. 사실 이 과정을 가장 잘 활용하는 방법은, 최대한 스텝분들께 많은 질문을 하는 게 아닌가 싶다. 난 왜 그렇게 도움을 요청하는 게 어려웠을까. ㅠㅠ


코드스테이츠 Code States — 혁신적인 코딩 교육 부트캠프

코드스테이츠(Code States)는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최상의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https://codestates.com/

Code States

Written by

코드스테이츠 Code States — 혁신적인 코딩 교육 부트캠프

코드스테이츠(Code States)는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최상의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https://codestates.com/